탁현민 "한국·프랑스 약식회담, 실은 화장실 앞에서 성사된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탁현민 "한국·프랑스 약식회담, 실은 화장실 앞에서 성사된 것"

입력
2021.06.28 16:30
수정
2021.06.28 16:32
0 0

탁현민 靑 의전비서관의 G7·유럽 순방 뒷이야기
"佛 의전관, 내게 회담 제안했지만 확답 안 해
그런데 두 정상이 화장실 앞에서 만나 성사"


쉬는 시간에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화장실 앞에서 만났다. 그래서 회담을 하게 된 거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 비서관


생리회담 아닙니까. 일종의.

진행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리스베이 정상회담 라운지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약식회담을 갖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8일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이에 있었던 한국·프랑스 약식회담이 성사된 뒷배경을 전했다.

탁 비서관은 "G7 당시 가장 낯설었던 풍경은 의전이 사라지고 각국 정상이 1대 1로 만나는 것이었다"고 했다. 자신과 같은 근접 수행원들은 대기 공간에 따로 모여 함께 커피를 마시며 앉아 있었다고 했다.

약식회담도 그 공간에서 성사된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근접 수행원들이 '한국 어디 갔냐', '프랑스 어디 갔냐', '유엔 어디 갔냐' 하면서 복덕방처럼 서로 만나고 싶은 국가의 수행원들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프랑스와 약식회담을 가졌던 13일(현지시간)에도 프랑스 의전관이 계속 탁 비서관을 찾아다녔다고 했다. 그러나 탁 비서관은 "아무리 생각해도 다른 제안들이 많이 들어올 것 같아서 '그건 정상들끼리 하는 거죠' 하면서 대답을 미뤘다"고 했다.

그런데도 약식회담이 성사된 것은 순전히 우연 때문이라고 했다. 쉬는 시간 문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각각 화장실을 가다 그 앞에서 만났던 것이다. 탁 비서관은 "그래서 결국 라운지에서 회담을 갖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약 10분 동안 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경제 상황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그 밖에도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탁 비서관은 "세팅(사전 준비)된 정상회담과 달리 그런 식으로 하면 정말 중요한 이야기나 정상들끼리 합의해야 할 이야기들, 여태까지 말 못한 얘기도 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 말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문 대통령을 엄청 만나고 싶어해서 두 분이 만났다"며 "두 분 다 임기가 한 해 정도 남았고, 많은 인생 역경을 겪었기 때문에 보통의 정상회담과는 또 다른 느낌, 뭔가 마무리 짓는 분들의 회한 같은 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올해 임기가 끝나면 정계를 은퇴하겠다는 뜻을 그동안 밝혀 왔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