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속 한국의 의료 기여도 높이려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팬데믹 속 한국의 의료 기여도 높이려면

입력
2021.06.14 04:30
0 0

ⓒ게티이미지뱅크


마이크로니들은 미세한 바늘을 이용해 약물을 혈관이 아닌 피부로 전달한다. 마이크로니들 약물 투여는 통증이 적으며 감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마이크로니들 기술은 투여 과정에서의 약물 손실을 최소화하며 접종이 용이해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에 시달리는 개발도상국들의 팬데믹 부담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아직 전 세계적으로 허가된 마이크로니들 백신은 없다. 이러한 기술의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국내 기업에 지원하는 곳이 있다. 바로 라이트펀드다.

라이트펀드는 국제보건 분야의 연구·개발 지원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빌앤드멜린다게이츠재단, 그리고 국내 생명과학기업들이 출자해 설립한 최초의 비영리재단이다. 라이트펀드는 민관 일 대 일 매칭 구조로, 최근 우리 정부는 라이트펀드 재단 출연 기금을 두 배로 증액하였다. 정부의 이번 출연 기금 증액으로 민간 출연 기금도 두 배로 증액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한국의 진단기술과 디지털 헬스의 강점이 증명되며 이번 기금 확대에 더욱 힘이 실렸다. 증액된 기금은 코로나19뿐 아니라 향후 발생 가능한 제2, 제3의 팬데믹 예방, 해결 기술에도 지원될 예정이다.

라이트펀드는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관련 백신, 치료제, 진단, 디지털 헬스 기술 개발 과제에 연구비를 지원한다. 단순한 현물 지원을 넘어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내의 우수한 과학 기술을 활용해 국제보건에 기여하고 감염병 문제를 해결한다는데 특이점이 있다.

라이트펀드는 마이크로니들 기술 외에도 국내 백신치료 기술 개발 및 연구 역량 강화에 지원을 할 예정이다. WHO 보고에 따르면 많은 양의 백신이 운반 과정에서의 어려움으로 인해 허비되며, 이는 향후 백신 접종 비용을 증가시킨다. 아프리카와 같은 인프라가 부족한 국가에서는 콜드체인 이동저장 기술, 접종 인력 개발 등의 운영 비용이 백신 접종에 필요한 전체 비용의 최대 90%로, 백신 원료 자체의 비용을 훨씬 능가한다. 백신 접종이 개발도상국들에 부담이 되는 배경이다. 라이트펀드는 이러한 부담을 줄여주며 개발도상국에 특화된 공급과 접종 기술 개발 지원에 나서고 있다.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최초로 도움을 받는 국가에서 도움을 주는 국가로 전환됐다. 그러나 국력에 비해 국제 기여도가 낮은 편이다. 그동안 축적해온 기술 역량의 국제적 활용은 국내 보건 의료의 격을 높이고 국제보건 문제를 해결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다. 국내 의료 기술의 혁신성과 강점을 잘 살려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국제보건 문제 해결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우리나라가 리더십을 발휘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시점이다.



손명세 라이트펀드 이사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고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