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블링컨 날아가고 바이든 전화외교 지원사격...美 '중동평화' 노력 2라운드 성과 낼까

알림

블링컨 날아가고 바이든 전화외교 지원사격...美 '중동평화' 노력 2라운드 성과 낼까

입력
2021.05.25 14:30
수정
2021.05.25 14:31
16면
0 0

블링컨 국무,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등 방문
팔 무장정파 하마스 견제... 온건 '파타' 지원

17일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되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가자시티의 한 건물에서 화염과 함께 거대한 먼지구름이 솟구치고 있다. 가자시티=AFP 연합뉴스

17일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되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가자시티의 한 건물에서 화염과 함께 거대한 먼지구름이 솟구치고 있다. 가자시티=AFP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으로 아시아 외교를 정비한 미국이 이제는 중동으로 달려가고 있다. 국무장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등을 연쇄 방문하고, 대통령은 전화 외교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무력충돌을 임시 휴전으로 봉합한 데 이어 근본적 중동평화 해결 방안을 찾겠다는 게 목표다. 하지만 미국의 ‘중동 평화 2라운드’ 성공까지는 갈 길이 먼 게 현실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이집트 요르단 연쇄 방문에 나섰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을 만나 가자지구 무력충돌 재개를 막고, 팔레스타인 평화협상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충돌을 중재하는 데 주요 역할을 했던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가자지구에서 필요로 하는 인도적 긴급 지원과 하마스가 아닌 주민들에게 이익이 되는 재건 노력을 지원하는 협의를 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지난 10일부터 11일간 충돌하며 팔레스타인에서 248명, 이스라엘에서 13명이 각각 목숨을 잃었다. 미국과 이집트 등의 중재로 임시 휴전에는 합의를 했으나 언제 싸움이 재개될지 모르는 불안정한 상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4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중동 방문을 위해 비행기에 오르고 있다. 앤드루스 공군기지=AP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4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중동 방문을 위해 비행기에 오르고 있다. 앤드루스 공군기지=AP 연합뉴스

미국의 1차 전략은 이스라엘에 강경한 하마스의 팔레스타인 내 입지를 약화시키는 데 맞춰져 있다. 미 워싱턴포스트는 “2006년 선거 패배 뒤 권력을 빼앗긴 ‘파타’가 가자지구에서 지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일부 재통합하는 것이 블링컨 장관의 회담 목표 중 하나”라고 행정부 관리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파타는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를 이끌었던 야세르 아라파트가 설립한 정당이다. 파타 소속인 아바스 수반 등 온건파가 팔레스타인을 이끌어야 중동 평화협상 재개가 가능하다고 본 것이다. 미국은 파타의 경쟁 정파인 하마스를 테러단체로 지정해 제재 중이다.

블링컨 장관도 23일 미 ABC방송 인터뷰에서 “하마스는 팔레스타인 국민들에게 파멸만 가져왔고 가자지구를 총체적으로 잘못 관리했다”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번 무력충돌 과정에서 하마스는 선명성을 드러내며 팔레스타인 내 입지를 더 강화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다른 나라 설득도 쉽지 않아 보인다. 네타냐후 총리와 아바스 수반 모두 연정 구성 실패와 총선 연기 등 국내 정치 문제로 코너에 몰려 있다. 중재자 역할을 해왔던 요르단 내정도 심상치 않다.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 시절 엘시시 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했고 취임 후 4개월간 전화통화도 한 번 하지 않을 정도로 냉랭한 관계였다고 미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한 곳이라도 마음을 달리 먹으면 협상 판이 흔들릴 수밖에 없는 불안한 구조인데 모두 딴생각을 할 가능성마저 높아 순탄치 않은 여정이 예상된다.

워싱턴= 정상원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