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트인 야외에서 지구의 미래를 토론하다... '한국포럼' 개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탁 트인 야외에서 지구의 미래를 토론하다... '한국포럼' 개막

입력
2021.05.12 13:00
수정
2021.05.31 10:15
0 0

사진으로 보는 '2021 한국포럼'


'2021 한국포럼'이 12일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렸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T2 야외무대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 개막식에서 내빈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앞줄 오른쪽 두 번째부터 구자열 무역협회장, 오세훈 서울시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 박병석 국회의장,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손경식 경총 회장, 이영성 한국일보 사장. 배우한 기자


2021 한국포럼이 12일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란 주제로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가운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T2 야외무대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승명호(앞줄 왼쪽 네 번째) 한국일보 회장과 박병석(세번째) 국회의장, 반기문(두 번째) 전 유엔사무총장 등이 '2021 한국포럼' 이 열리는 야외무대로 이동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기후위기로부터 인류의 미래를 지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2021 한국포럼’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렸다.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1970년대 오일쇼크 당시 석유비축기지로 사용되어 왔으나, 도시재생을 통해 현재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문화비축기지 야외무대에서 열렸다. 사방이 산과 나무, 절벽 등 자연과 맞닿은 야외무대는 석유 저장용 원형 탱크의 콘크리트 벽면이 이날 행사의 무대 공간으로 활용됐다. 화석연료 시대의 상징적 공간에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는 포럼의 의미를 투영한 것이다.

포럼에서는 무대장치 등 일반 행사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각종 인위적 구조물을 줄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했고, 행사에 쓰이는 각종 필수 물품 또한 재활용이나 추후 회수가 가능한 제품만 사용해 ‘제로 웨이스트’ 행사의 면모를 갖췄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기후위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2021 한국포럼' 개막식은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이어 박병석 국회의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축사가 끝나자 반기문 전 유엔총장이 '기후위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을 시작했다.

반 전 총장의 기조 강연이 끝난 뒤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인터뷰 형식의 대담을, 세계적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와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대담을 이어간다. 뒤이어 지구 환경 및 제로에너지 실천과 관련한 강연과, '탈탄소 시대, 우리의 선택은'이라는 주제의 패널 토론을 마지막으로 행사는 마무리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한정애(오른쪽) 환경부 장관과 타일러 라쉬 방송인 겸 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가 '탄소제로'와 관련해 대담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제프리 삭스 컬럼비아대 교수와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의 화상 대담이 방영되고 있다. 홍인기 기자


박병석(가운데) 국회의장과 윤호중(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만나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란 주제로 12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서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을 비롯핸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오대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