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부터 정면 충돌한 미중...정부 주시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첫 만남부터 정면 충돌한 미중...정부 주시해야

입력
2021.03.20 04:30
0 0

토니 블링컨(오른쪽에서 두 번째) 미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맨 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함께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의 캡틴쿡 호텔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고위급 회담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18일 미 알래스카에서 열린 회담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신장위구르자치구와 홍콩의 인권 탄압 문제를 직접 겨냥해 “중국이 규칙에 기반한 세계 질서를 위협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발끈한 양제츠 중국공산당 정치국원은 “미국에선 흑인들이 학살당하고 있다”며 “오히려 미국의 인권이 최저점"이라고 반박했다. 중국 발언이 길어지자 블링컨 장관은 퇴장하는 기자들을 붙잡고 재반박에 나섰고 다시 왕이 외교부장까지 가세하며 각각 2분으로 예정됐던 공개 발언은 1시간 넘게 이어졌다.

이번 회담은 향후 미중 관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란 점에서 기대를 모았다. 미국이 회담 전 쿼드(Quad) 정상회의와 국무ㆍ국방장관(2+2)의 한일 순방으로 중국을 포위 압박한 것은 예고편이었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취재진 앞에서 미중 외교 사령탑이 의례적 인사나 외교적 수사도 생략한 채 폭탄 발언을 쏟아낸 것은 앞으로 양국 관계가 예상보다 더 험난해질 것임을 보여준다. 아직 회담 일정이 남아 있지만 신냉전 시대가 본격화할 것이란 우려는 더 커졌다.

미국은 우리의 안보 동맹국이고 중국은 우리의 최대 수출국이다. 양국 갈등이 커지는 건 우리 입장에선 곤혹스러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미국이 반중국 대열에 한국도 동참할 것을 요구할 경우 전략적인 모호성을 견지하며 균형 외교를 펴온 한국은 설 자리가 좁아진다. 우리의 뜻과는 무관하게 미중 충돌이 현실이 됐다면 이를 냉철하게 받아들이고 대책을 마련하는 게 마땅하다.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가정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최우선 순위에 둘 것은 국민의 안전과 국익이다. 충분한 사회적 논의도 필요하다.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 북한의 위협,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성장 기회 등을 모두 고려한 전략을 수립해 국민의 동의를 구해야 할 것이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에 중국 측 대표로 양제츠(가운데)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왼쪽 두 번째)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해 있다. 앵커리지=로이터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