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눈물 사진' 올린 박영선 "뻐꾹새 아니라도 종달새는 돼야"

알림

'눈물 사진' 올린 박영선 "뻐꾹새 아니라도 종달새는 돼야"

입력
2021.01.15 14:45
수정
2021.01.15 17:07
0 0

SNS에 시장 방문 뉴스와 김완하 시인 시 함께 올려
"대통령님, 소상공인, 국민들 떠올린다"고 언급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출마 유력 후보로 꼽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소상공인들을 만나는 일정 도중 눈물을 흘린 후, 이 사연을 1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시 한 편을 공유했다. 서울시장 출마 등 정치 행보를 암시하는 내용도 있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김완하 시인의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 때'란 시를 올린 뒤 "이 시를 읽으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뻐꾹새가 참 애닯고 애쓰는구나. 저리도 혼신을 다하여 쓰러지고 무너진 산을 일으켜 세우러 마음을 다하는구나"라고 적었다.

이어 '뻐꾹새'로 꼽을 만한 이들로 "코로나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시는 대통령님, 무너지고 쓰러진 식당 사장님들 소상공인들, 그분들의 '낭자하게 파헤쳐진' 아픔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생피를 토해내듯' 뛰는 우리 주변 어디엔가 계시는 분들,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희생하고 참아주는 참 고마운 국민들"을 꼽았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트위터 캡처


박 장관은 "저도 어디선가 뻐꾹새는 아니어도 작은 종달새라도 되어야 할 텐데"라면서 "어제 공릉동 도깨비시장에서 만난 소상공인들 생각하면 그저 부끄럽다"고 글을 맺었다.

박 장관은 전날 공릉동 도깨비시장을 방문해 중기부가 담당한 소상공인 지원금의 지급 상황을 확인했는데, 이날 현장에서 오간 대화를 다룬 신문 보도를 스크랩해 사진으로 올려놓기도 했다.

이를 두고 서울시장 출마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박 장관이 담당 업무와 연관된 '서민적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한 메시지라는 분석이 있다. 특히 박 장관이 SNS에 남긴 "뻐꾹새는 아니어도 종달새라도 되어야 할 텐데"란 표현은 서울시장 출마선언 임박 등 앞으로 정치 행보를 암시하는 표현으로 읽힌다.

특히 박 장관의 SNS 게시물은 15일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 장관 대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출마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온 후 공개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민주당 내에서는 당장 보도를 두고 "소설 같은 얘기"라며 박 장관 불출마설을 부인하는 메시지가 나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박 장관이 불출마하고 김 전 부총리가 나올 수 있다는 그런 인과 관계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