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카페는죽었다" 카페 업주들 릴레이 시위 나선다
알림

단독 "#카페는죽었다" 카페 업주들 릴레이 시위 나선다

입력
2021.01.05 13:50
수정
2021.01.05 15:34
0 0

내일부터 업주 10여명 국회의사당 앞 시위 예정
"카페 업주끼리 서로 신고하는 해괴한 상황도"
"홀 영업만이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

한 카페에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포스터가 붙어 있다.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커뮤니티 캡처

한 카페에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포스터가 붙어 있다.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커뮤니티 캡처


"홀 영업만이라도 해달라, 딱 그거 하나면 되거든요."

강원 강릉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씨

6일 국회의사당 앞 1인 릴레이 시위를 하루 앞둔 5일 강원 강릉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A씨가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한 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정부가 '카페 홀 이용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한 가운데 카페 사장들의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5일 카페 업주 온라인 커뮤니티인 '전국카페사장연합회'를 통해 오픈 채팅방에 모인 200여명은 6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릴 릴레이 시위와 관련해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10여명이 6일 국회의사당에서, 7일 오전 11시부터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A씨는 한국일보에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이 돼 있어서 음식을 팔아도 된다고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 누가 그 음식 먹으러 올 것도 아니다"라며 "구청마다 하는 얘기도 다 달라서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국카페사장연합회장 "정부 상대 법적 대응 고려 중"

#카페는죽었다 해시태그 운동이 인스타그램에서 펼쳐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카페는죽었다 해시태그 운동이 인스타그램에서 펼쳐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고장수 전국카페사장연합회장은 5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현재 변호사들과 접촉해 법적 대응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소송은 카페 내 참여자들이 자발적으로 십시일반 모아서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홀 영업도 구청마다 기준이 다르고 단속도 제대로 되는 것 같지 않으니 사장들 입장에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에는 연합회 회원들이 "보건복지부에 '형평성 없는 정부 규제에 카페 업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는 취지의 민원을 단체로 제기하자"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회원들은 이날 복지부에 민원을 제기한 뒤 커뮤니티에 인증글을 올리는 '온라인 시위'를 벌였다. 2일 개설된 전국카페사장연합회에는 5일 현재 1,600여명이 가입해 있다.

4일에는 '형평성 없는 방역 규제에 굶어죽는 카페 자영업자 제발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느 순간부터 점점 반발심이 생겨난다"며 "'저 업종은 영업할 수 있는데 뭐가 다르다고 카페만 이리 잡는 건가!', '우리도 안전 수칙 다 지키며 음식물 취식하는 공간인데 왜 우리만 안 되는 거지?' 등의 생각이 났다"고 밝혔다.

그는 "규제를 할 거라면 모두가 같은 규제를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카페는 테이크아웃만, 다른 업종은 5인 이상, 오후 9시부터 금지라는 것"이라며 "이렇게 다 다르게 규제하면 반발심만 일으켜 소상공인들끼리 싸우고 감정만 상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또 "게다가 동종 업계에서 서로를 신고하는 괴이한 광경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저희가 간절히 원하는건 평등한 방역 규제"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에는 5일 오후 12시 기준 2,100여명이 동의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는 '카페는 죽었다'는 해시태그 운동도 나오고 있다. 현재 연합회 카페에서는 해당 포스터를 가게 앞에 붙였다는 인증 글도 올라오고 있다.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커뮤니티 캡처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커뮤니티 캡처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