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판 열린 서울시장 선거, 안철수 재등판? 오세훈도 소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갑자기 판 열린 서울시장 선거, 안철수 재등판? 오세훈도 소환

입력
2020.07.13 20:00
0 0

나경원 김용태 오신환 등도 하마평

2011년 8월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의 한 식당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당시 박원순(왼쪽)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 대학원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가 13일 마무리되면서 정치권의 무게중심은 9개월 뒤 열릴 서울시장 보궐선거로 급격히 쏠릴 것으로 보인다.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선거는 2022년 대선으로 가는 관문으로, ‘정권사수 혹은 정권재창출’의 발판이 될 것이란 점에서 여야 모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다.

예정에 없던 선거를 맞게 돼 더 분주한 쪽은 야권이다. 여권에 비해 인물군 자체가 협소한 데다, 거물급 인사들이 4ㆍ15 총선에서 줄줄이 고배를 마신 탓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유력 서울시장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것은 이런 배경에서다. 안 대표는 2011년 조건 없는 후보 단일화, 이른바 ‘아름다운 양보’를 통해 박 시장을 당선시킨 일등공신이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 때는 박 시장의 3선을 저지하기 위해 직접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했다. 그의 이력 자체가 박 시장과 대척점에 있는 셈이다. 야권 관계자는 “안 대표가 나선다면 야권의 대표선수로 출마할 것이 유력하고, 자연스럽게 대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과 통합도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물론 통합당이 이를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재등판’ 가능성도 제기된다. 오 전 시장은 2011년 학교 무상급식 투표 후 시장 직을 중도 사퇴했는데, 이는 결과적으로 박 시장이 내리 3선을 하는 단초가 됐다. 결자해지(結者解之) 차원에서 오 전 시장이 소환되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과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 시장과 맞붙은 적 있는 나경원 전 의원,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김세연 전 의원도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서울을 지역구로 국회의원을 역임한 김용태 이혜훈 오신환 전 의원도 하마평이 무성하다. 다만 이들은 4ㆍ15 총선에서 낙선함으로써 시민의 심판을 한 차례 받았다는 점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려면 자신의 경쟁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원외 인사들이 깜짝 등판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야권에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홍정욱 전 의원 등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