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탄산음료·주스 등에 포함된 액상과당이 ‘통풍 주범’?

입력
2024.06.09 18:30
19면
0 0

[건강이 최고] 20~30대 젊은 환자 최근 5년 새 27% 증가

고지방·고단백 위주의 음식 섭취와 집에서 혼자 술을 즐기는 문화로 인해 젊은 통풍 환자가 크게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고지방·고단백 위주의 음식 섭취와 집에서 혼자 술을 즐기는 문화로 인해 젊은 통풍 환자가 크게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 중년 남성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통풍(痛風·gout) 증상을 표현하는 말이다. 통증은 엄지발가락에서 주로 나타나고, 발목과 무릎에서도 생길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8~2022년 연령대별 통풍 환자 진료 인원’에 따르면 통풍 환자는 2018년 43만953명에서 2022년 50만9,699명으로 18.3% 증가했다. 특히 20대는 동년 대비 48.5%, 30대는 26.7% 증가하는 등 다른 연령대에 비해 증가 폭이 컸다.

송정수 중앙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변화된 식습관과 음주, 생활 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최근 20~30대 젊은 통풍 환자가 늘고 있다”며 “고지방·고단백 위주 음식 섭취와 집에서 혼자 술을 즐기는 문화로 인해 신체 활동이 줄며 비만이 증가하는 것이 주원인”이라고 했다.

◇출산 때보다 더 심한 통증 일으켜

통풍은 혈중 요산(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 물질을 인체가 대사하고 남은 산물)이 6㎎/dL보다 많은 상태로, 남아도는 요산염 결정이 관절 연골과 힘줄, 주위 조직에 쌓이는 병이다. 급성 통증을 유발하는 것뿐만 아니라 콩팥·심장 등 장기에도 병을 일으킨다.

통풍의 주요 증상은 날카로운 통증이다. 대한류마티스학회에 따르면 통풍이 주로 나타나는 부위는 엄지발가락이 56~78%로 가장 많고, 발등 25~20%, 발목, 팔, 손가락 순이었다. 엄지발가락이나 발등ㆍ발목ㆍ무릎 등에 갑자기 염증이 생겨 심하게 붓고 빨갛게 변한다.

김문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통풍의 통증 정도를 0부터 10까지 평가하는 ‘시각 통증 척도’에선 출산을 8, 통풍을 9로 규정할 정도로 심각한 통증을 일으킨다”고 했다.

김문영 교수는 “통풍은 술을 많이 마시는 비만인 중년 남성에게서 많이 생긴다”며 “비만 자체가 체내 요산 생성을 늘리고, 콩팥 기능은 점차 떨어져 요산 배설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최근 스트레스와 잦은 회식으로 과식하고 운동량이 적은 젊은 남성도 통풍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액상과당, ‘치맥’보다 더 많이 통풍 유발

통풍 치료는 약물요법과 식이요법, 생활 습관 교정을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급성 통풍은 주로 진통소염제, 만성 통풍은 통풍 예방 약제나 요산 저하제 등으로 관리한다.

통풍은 관절염 발작이 재발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여러 질환과도 관련 있다. 대한류마티스학회지에 발표된 ‘한국인 통풍 환자의 진단 및 치료 실태 조사’에 따르면 고혈압ㆍ당뇨병 등 대사질환이 동반될 때가 많았다. 3개 대학병원에서 2005~2008년 통풍 환자 136명을 조사한 결과, 고혈압 36%, 당뇨병 11%, 협심증 8.1%, 심부전 6.6%, 이상지질혈증 4.4% 순으로 기저 질환을 보유하고 있었다.

통풍 환자의 절반 정도가 고혈압과 대사증후군, 10명 중 1명은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 또한 치료받지 않은 고혈압 환자 4명 중 1명은 혈액 속 요산 농도가 많아지는 ‘고요산혈증(hyperuricacidemia·성인 남성 10㎎/dL, 여성은 6㎎/dL 이상)’이다. 이를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통풍 결절·류마티스 관절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처럼 합병증이 동반될 때가 많아 단순히 관절염 치료에 그칠 것이 아니라 합병증이 있는지 확인하고 함께 치료해야 한다. 신부전과 고요산혈증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 요산은 주로 콩팥에서 배설되므로 고요산혈증은 콩팥으로 요산을 더 많이 배설해 콩팥에 악영향을 미쳐 결석이 생겨 말기 신부전으로 악화할 수 있다.

반대로 신부전이 있으면 고요산혈증이 생겨 통풍을 일으킬 수 있다. 신부전 환자의 급성 통풍성 관절염 치료도 제한을 받는다. 투여되는 항염제가 콩팥 기능을 떨어뜨리기에 신부전 환자의 통풍 치료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통풍을 예방하려면 과음·과식을 삼가야 한다. 또한 유산소운동을 규칙적으로 시행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다만 너무 과격한 운동은 요산 생산을 늘리고 몸속에 젖산이 축적돼 요산 배설이 줄면서 ‘통풍 발작’이 나타날 수 있다.

이뇨제 성분 중 사이아자이드나 저용량 아스피린, 결핵 약 등 요산을 늘릴 수 있는 약물도 조심해야 한다. 내장, 과당이 많은 콘 시럽이 함유된 음식, 등 푸른 생선, 조개, 육류, 과일주스, 설탕, 단 음료, 디저트, 소금 등도 삼가야 한다.

통풍을 일으키는 주범을 ‘치맥(치킨+맥주)’으로 여기는 사람이 적지 않지만 이보다 더 위험한 것이 있다. 전재범 한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탄산음료·주스·과자 등 다양한 가공식품에 빠지지 않고 들어 있는 액상과당이 치맥보다 통풍 유발에 더 위험하다”고 했다.

[통풍 주요 증상 체크하기]

1.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등 한군데 관절이 갑자기 빨갛게 부어오르며 손을 댈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

2. 통풍이 심하면 발열과 오한이 동반된다.

3. 관절염이 처음 생겼을 때는 수일이 지나면 저절로 소실돼 완전히 회복된 것처럼 보인다. 그 후 상당 기간 발병하지 않다가 관절염이 다시 발생한다.

4. 엄지발가락 관절에 염증이 잘 발생한다. 무릎·발·발목·손목·팔꿈치 등에 관절염이 발생하기도 한다.

5. 얇은 이불을 스치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지고, 양말을 신지 못하고 걸음을 제대로 걷지 못한다.

6. 밤중에 통증이 심해져 잠을 이루지 못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