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영남까지 '오물 풍선' 날린 北, '계룡대 타격' 미사일 도발
알림

영남까지 '오물 풍선' 날린 北, '계룡대 타격' 미사일 도발

입력
2024.05.30 08:21
수정
2024.05.30 09:03
0 0

"北 동해상으로 SRBM 10발 발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8일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국방과학원을 방문해 연설했다고 조선중앙TV가 29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8일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국방과학원을 방문해 연설했다고 조선중앙TV가 29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30일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0여발을 쏘며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사흘 전 군사정찰위성 발사와, 전날 영남 지역까지 뻗어 간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이은 릴레이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합참은 30일 "우리 군은 오전 6시 14분쯤 북한 순안(평양 북서쪽)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10여 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미사일은 350여km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으로 떨어졌다.

비행 거리 등을 고려했을 때 이날 발사된 SRBM은 성능이 개량된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다. 북한은 지난달 22일 SRBM을 발사한 뒤, 이튿날 노동신문을 통해 "평양서 발사된 초대형 방사포가 352㎞ 떨어진 섬의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면서 "초대형 방사포병 부대들이 국가 핵무기종합관리체계인 핵방아쇠 체계 안에서 운용하는 훈련을 처음으로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훈련에선 직경 600㎜의 'KN-25' 추정 초대형 방사포가 이동식발사대(TEL) 4대에서 각 1발씩 발사되는 장면이 포착된 바 있다. 평양에서 350㎞ 거리에는 서울과 대전 등 대도시는 물론 청주·수원·원주·서산 등 주요 공군 기지 소재지도 포함된다. 특히 우리 육·해·공군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대까지 타격 가능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7일 300㎞를 날아간 단거리 1발에 이어 13일만이다. 북한은 27일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이어 전날까지는 대남 오물 풍선 도발을 이어갔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하에 북한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