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얼차려 사망 훈련병… 열악한 지방의료 환경에 '골든타임' 놓쳤나
알림

얼차려 사망 훈련병… 열악한 지방의료 환경에 '골든타임' 놓쳤나

입력
2024.05.29 18:28
수정
2024.05.30 15:23
10면
0 0

인제서 가장 가까운 속초의료원으로 이동
신장투석 위한 상급병원 이송 3시간 걸려

27일 강원 인제군의 모 부대 위병소 위로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 이 부대에서는 최근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제=연합뉴스

27일 강원 인제군의 모 부대 위병소 위로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 이 부대에서는 최근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제=연합뉴스

얼차려(군기훈련)를 받다 쓰러져 이틀 만에 숨진 훈련병이 열악한 지방 의료환경 탓에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증상이 악화된 훈련병을 상급병원으로 옮기는 데 어려움을 겪다가 사고 3시간 만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의식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2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 인제 모 육군보병사단 신병교육대 연병장에서 얼차려를 받다 쓰러진 A(25) 훈련병은 군의관으로부터 수액 투여 등의 응급처치를 받았다. 이후 같은 날 오후 6시 40분쯤 군의관과 함께 군 구급차를 타고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춘천과 홍천에 국군병원이 있지만 매뉴얼에 따라 부대에서 가장 가까운 속초로 이동한 것”이라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속초의료원에 도착했을 때 A훈련병은 의식은 있었으나 혈중산소량이 급격히 떨어져 쇼크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신장 등 장기에 다발성 손상이 발생한 것으로 의료진은 추정하고 있다. 신부전증세가 발견된 A훈련병은 신장투석이 필요했으나 당시 속초의료원에는 신장투석기가 없었다. A훈련병을 복합성 중증 질환자로 분류한 속초의료원은 상급병원으로 전원을 결정해 강릉아산병원과 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에 전원을 문의했으나 두 곳 모두 “환자를 받을 수 없다”고 답변해 시간이 흘러갔다. 속초의료원 측은 “어느 한 곳만 손보면 끝나는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 상급병원으로 옮기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했다.

거듭된 요청 끝에 같은 날 오후 9시 40분쯤 A훈련병은 강릉아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이때는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A훈련병은 25일 오후 3시쯤 숨졌다. 사고 장소에서 가까운 곳에 대형병원, 응급의료기관이 있었거나 상급병원으로의 전원이라도 좀 더 빨랐다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한편, 이 사건을 육군으로부터 이첩받은 강원경찰청은 이날 해당 부대를 방문해 사망 훈련병과 함께 얼차려를 받은 훈련병 5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동료 훈련병들은 A훈련병의 건강 상태 등을 증언할 핵심 참고인이다. 경찰은 또 사고 당시 의료기록을 확보해 A훈련병이 쓰러진 이후 응급처치 등 대응이 적절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