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나경원 "용산과 밥도 안 먹는 한동훈… 나라면 출마 안 해"
알림

나경원 "용산과 밥도 안 먹는 한동훈… 나라면 출마 안 해"

입력
2024.05.27 11:00
수정
2024.05.27 13:33
0 0

"與 대표 역할은 대통령실 관계 조율이 절반 이상"
당권 경쟁자 향해 견제구 날렸다는 해석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당선자가 27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설과 관련해 "현재 시점에서 용산(대통령실) 하고는 밥도 안 드시는 것을 보니까 쉽지 않은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나 당선자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토론회에서 "결국 대통령실과의 관계를 어떻게 조율해 나가느냐가 여당 대표 역할의 절반 이상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당대회가 다가오면서 유력한 당권 주자로 꼽히는 한 전 위원장을 향해 견제구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나 당선자는 "제가 한 전 위원장이라면 (전대에) 출마하지 않을 것 같다. 본인에게 별로 이득이 되지 않는 당대표라고 생각한다"며 "오랫동안 당대표였던 분들이 많이 대권에 거론됐지만, 결국 오르지 못했다. 아주 위험성이 높은 자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리스크가 너무 큰 반면 특별히 얻을 건 없는 자리"라고 했다. 나 당선자 본인의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부분(대통령실과의 관계)에 대한 확신이 서면, 제가 하는 것이 잘할 수 있단 생각이 서면 출마할 것"이라면서도 "한 달 전 (출마 의사가) 60이라면 지금은 55 정도로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친윤석열계의 '연판장' 사태로 출마가 좌절된 데 대해 "부처님 반토막도 아니니 100% 어떻다 말씀은 못 드리겠다"면서도 "연판장 사건을 주도했던 분들과 마음을 교감하는 것처럼, 대통령과의 관계도 그렇게 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나 당선자는 차기 당대표의 덕목으론 "야당이 정말 녹록하지 않다. 야당과 잘 싸우기도 하고 잘 협상도 하는 협상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벌써 친윤과 친한 갈등이니 하는 기사가 나올 정도라, 당을 통합적으로 갈 수 있는 당내 통합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대 룰에 대해선 "100% 당원으로 바꾼 게 당시 김기현 전 대표를 억지로 당선시키려고 한 거 아니냐"며 "원상회복하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김도형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