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서울대판 'N번방' 성범죄 터졌다…40대 서울대생 구속
알림

서울대판 'N번방' 성범죄 터졌다…40대 서울대생 구속

입력
2024.05.20 23:34
수정
2024.05.21 07:42
0 0

고소장 낸 피해자만 12명
같은 과 후배 사진 합성해 집단 조롱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후배 여학생들의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단체 대화방에 유포하고 성적으로 조롱한 서울대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피해자만 최소 12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로 40대 서울대생 박 모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피해자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을 다른 사진·영상과 합성해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약 20명으로 이중 12명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 박 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같은 학과 후배인 피해자들을 알게 됐다. 박 씨는 조작한 음란물을 피해자의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와 함께 단체방에 퍼뜨렸고, 참가자들은 피해자들을 ‘먹잇감’ 등으로 칭하며 성적으로 조롱했다. 단체방에는 박 씨 외에도 다른 서울대 출신 남성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나아가 단체방에서 이뤄진 성폭력 상황들을 캡처해 다시 피해자들에게 전송하며 압박을 일삼았다.

피의자 박모 씨의 범행은 무려 3년 넘게 이어졌고, 처음 피해가 확인된 지 약 2년 만에야 검찰에 넘겨졌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도 범행을 계속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씨 외에도 단체방 참여자 등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신혜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