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전 남친 폭행에 입원 중 사망…가해자 구속영장
알림

전 남친 폭행에 입원 중 사망…가해자 구속영장

입력
2024.05.15 21:30
0 0

경찰, "폭행이 사망원인 가능성 커'
전 남자친구에 폭행당안 20대 여성, 입원 치료 중 지난달 10일 숨져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경남 거제에서 20대 여성이 전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숨지는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숨진 여성에 대한 부검 결과 폭행과 사망 간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전 남자친구 2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남경찰청은 전 여자친구를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20대 남성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일 오전 8시쯤 전 여자친구 B씨의 경남 거제시 한 원룸 비밀번호를 누르고 무단 침입해 머리와 얼굴 등을 수 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가 전날 만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다.

B씨는 외상성 경막하출혈 등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고 거제 한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패혈증에 의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지난달 10일 숨졌다.

당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 사망 원인이 폭행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구두 소견을 냈다.

경찰은 이후 국과수에 조직 검사 등 정밀 검사를 의뢰했고, 국과수는 최근 "B씨가 머리 손상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부검 결과를 토대로 A씨 혐의 입증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