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韓 여자배구, 2024 VNL 첫 경기 완패...2021년부터 VNL 28연패 빠져
알림

韓 여자배구, 2024 VNL 첫 경기 완패...2021년부터 VNL 28연패 빠져

입력
2024.05.15 15:34
수정
2024.05.15 16:09
23면
0 0

중국에 세트 스코어 0-3 패

페르난도 모랄레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차전인 중국과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한국은 이날 세트 스코어 0-3(15-25 16-25 14-25)으로 완패, VNL 28연패를 이어갔다. AP 뉴시스

페르난도 모랄레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차전인 중국과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한국은 이날 세트 스코어 0-3(15-25 16-25 14-25)으로 완패, VNL 28연패를 이어갔다. AP 뉴시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우려했던 28연패를 찍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 경기에서 중국에 세트 스코어 0-3(15-25 16-25 14-25)으로 완패했다.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40위, 중국은 6위다.

이로써 한국 여자배구는 2021년 VNL에서 캐나다전을 승리한 이후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28연패에 빠졌다. 특히 VNL에서 2022년과 2023년 2년 연속 승점을 하나도 못 따고 24연패했다.

한국은 지난 3월 모랄레스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해 반전을 노렸으나 허사였다. 중국은 4명의 선수가 고르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으나, 한국은 강소휘(한국도로공사)가 12득점으로 유일한 두 자릿수 득점자였다. 정지윤(현대건설)은 6득점, 정호영(정관장) 5득점, 박정아(페퍼저축은행)는 3득점에 머물렀다. 한국은 블로킹에서도 6개를 올려 12개를 막은 중국에 밀렸다. 서브 득점에서도 4-6로 뒤졌다. 특히 한국은 공격 득점에서도 21-44로 크게 밀리며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1세트 초반 8-7로 대등하게 경쟁했다. 그러나 1세트 중반 리시브가 흔들리더니 연속 실점하며 8-13으로 주도권을 넘겨줬다. 이후 박정아, 강소휘의 득점으로 14-19까지 살아났으나, 문지윤(GS칼텍스)의 공격이 모두 차단되면서 15-25로 마무리됐다.

한국은 2세트 초반 연속 실점하며 고전했다. 이후 강소휘와 정지윤이 공격이 성공하고, 이주아(IBK기업은행)의 서브 득점으로 9-11까지 따라갔다. 하지만 중국의 강한 서브를 받아내지 못하는 등 또다시 리시브가 흔들리며 16-25로 마무리됐다.

한국은 3세트에서 중국의 블로킹과 서브에 무너졌다. 초반 박정아와 이다현(현대건설)의 공격이 차단당하는 등 8-19까지 벌어졌다. 모랄레스 감독은 박사랑(페퍼저축은행) 세터를 투입해 변화를 줬으나, 벌어진 점수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17일 VNL 홈팀인 브라질(세계랭킹 3위)과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강은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