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큰 일교차, 무심코 먹은 감기약…전립선비대증 악화시킨다

입력
2024.05.12 05:00
20면
0 0

[건강이 최고] 일교차 커지면 급성 요폐 등 하부 요로 증상 급증

일교차가 14도 이상 되는 날에는 소변 줄기 감소·잔뇨감·빈뇨·요폐 등 배뇨 관련 하부 요로 증상이 악화해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가 하루 평균 42.2명이었다. 게티이미지뱅크

일교차가 14도 이상 되는 날에는 소변 줄기 감소·잔뇨감·빈뇨·요폐 등 배뇨 관련 하부 요로 증상이 악화해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가 하루 평균 42.2명이었다. 게티이미지뱅크

전립선비대증은 50대 이상의 남성에게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2022년 기준 140만 명의 남성이 전립선비대증으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집계된다. 전립선비대증은 장기간 지속되면 삶의 질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 특히 과도한 음주, 감기약 복용, 일교차 등의 요인에 따라 증상이 악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생활 습관에 신경을 써야 한다.

전립선(前立腺)은 방광 밑에서 요도를 감싸고 있는 호두 모양의 기관으로 남성에게만 존재한다. 전립선은 노화가 시작되면서 점점 커지는데 커지면 요도를 누르게 된다. 이로 인해 소변이 잘 배출되지 않아 각종 배뇨 이상 증상이 나타나고, 소변에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전립선비대증이라고 하는데 60대 남성의 60%, 70대의 70%가 이를 앓고 있다.

전립선비대증이 있으면 ‘소변발’이 약해지고, 소변 보는 빈도가 늘어난다. 자다가 깨서 화장실을 가는 야간뇨 증상이 나타나며 화장실을 가면 바지를 내리고 한참 있어야 소변이 나오기도 한다. 소변을 봐도 개운하지 않거나 아프기도 하다. 이러한 배뇨 증상을 통틀어 ‘하부 요로 증상’이라고 한다.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는 급성 요폐(尿閉)나 방광 결석, 급성 전립선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교차가 큰 날에는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악화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대한비뇨의학회가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일교차가 14도 이상 되는 날에는 소변 줄기 감소·잔뇨감·빈뇨·요폐 등 배뇨 관련 하부 요로 증상이 악화해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가 하루 평균 42.2명이었다. 이는 일교차가 4도 미만일 때보다 48% 더 많았다.

고령으로 전신 면역 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감기에도 잘 걸린다. 감기약에는 항히스타민제와 교감신경흥분제가 섞여 있다. 이 두 가지 약물은 소변이 나오는 방광 입구와 전립선을 둘러싸고 있는 요도 평활근을 수축시켜 좁게 만들고, 방광 배뇨 기능을 약화시켜 급성 요폐를 불러온다. 급성 요폐란 소변이 나가는 길이 막혀 방광이 부풀거나 콩팥으로 소변이 역류하는 증상이다.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감기나 독감에 조심해야 하며 감기약을 먹을 때에는 전문의에게 병력을 알려야 한다. 일교차가 큰 날씨에 전립선비대증 증상 악화나 급성 요폐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체온을 잘 보존해야 한다. 소변량을 줄이기 위해 물 섭취량을 줄이는 것은 고령 환자에게 좋지 않으므로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김경종 세란병원 비뇨의학과 부장은 “전립선비대증은 40대 이후 전립선 크기가 증가하면서 발병할 때가 많으며 60세가 되면 생활에서도 불편을 느끼게 된다”며 “전립선 건강을 유지하려면 과도한 음주와 카페인 음료를 피하고 정기검사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김 부장은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는 전립선의 수축과 이완을 자극해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환절기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며 항히스타민·에페드린 성분 감기약은 의사와 상담 후 처방받아야 한다”며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있다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기에 무작정 참기보다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