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검찰 '일감 몰아주기 의혹' 정점 구현모 소환... KT수사 마무리 수순
알림

단독 검찰 '일감 몰아주기 의혹' 정점 구현모 소환... KT수사 마무리 수순

입력
2024.05.03 04:30
수정
2024.05.03 09:20
11면
0 0

취임 직후 특정업체에 일감 몰아준 혐의
현대家 동서 회사지분 고가매입 의혹도

구현모 전 KT 대표. 연합뉴스

구현모 전 KT 대표. 연합뉴스

KT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구현모 전 KT 대표(2020~2023년 재임)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그간의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주요 혐의점을 확인한 뒤,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2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용성진)는 전날 구 전 대표를 공정거래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사건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구 전 대표를 상대로 일감 몰아주기 등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KT는 구 전 대표 취임 직후 시설관리 일감 발주업체를 KT에스테이트에서 KT텔레캅으로 변경했다. 이후 4개 하청업체에 나눠주던 일감을 KDFS에 몰아주기 시작했는데, 구 전 대표가 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해 사익을 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구 전 대표가 KT 대표 후보에 나섰을 때 선임에 반대했던 임원을 지원했던 하청업체에는 불이익을 주고, 측근이 포함된 업체에 이익을 몰아줬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지난해 3월 접수한 검찰은 구 전 대표의 거주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왔다.

또한 검찰은 구 전 대표가 '보은성 지분 고가 매입' 의혹에도 관여했는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KT 자회사인 KT클라우드는 2022년 9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동서 박성빈씨가 소유한 차량용 소프트웨어 업체 스파크의 지분 100%(206억8,000만 원)를 사들여 자회사로 편입했다. 검찰은 이 인수대금이 실제 기업가치에 비해 수십억 원 높게 책정된 것으로 보고, 구 전 대표의 개인적 인연에 의해 부풀려진 것인지를 수사해 왔다. 현대차가 2019년과 2021년 두 차례에 걸쳐 구 전 대표의 쌍둥이 형이 운영하던 회사 '에어플러그'의 지분 99%를 사줬는데, 구 전 대표가 이에 대한 보답 차원에서 웃돈을 얹어준 것 아니냐는 게 검찰의 의심이었다. 다만 검찰은 구 전 대표의 직접적인 관여 등 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아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지 않고 참고인 신분으로만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 전 대표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지면서 KT를 겨냥한 검찰 수사는 1년여 만에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드는 모습이다. 보은성 지분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 온 윤경림 전 KT 사장 등에 대한 수사도 구 전 대표에 대한 처분과 함께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KT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서정식 전 현대오토에버 대표의 배임수재 사건도 불구속 기소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법원은 "혐의에 대해 다투고 있어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서 전 대표는 검찰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등 수사에 협조적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핵심 피의자의 묵비권 행사는 영장 재청구로 이어지지만, 검찰은 수사 경과를 고려할 때 재판을 통해 실체 규명에 나서는 편이 낫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