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파월 미 연준 의장 “금리 결정, 대선 무관… 다음 변동이 인상은 아닐 것”
알림

파월 미 연준 의장 “금리 결정, 대선 무관… 다음 변동이 인상은 아닐 것”

입력
2024.05.02 05:28
수정
2024.05.02 10:25
0 0

동결 결정 뒤 회견… 독립성 강조
“2% 물가 확신까지 오래 걸릴 듯”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 직후 워싱턴 연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 직후 워싱턴 연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미 대선(11월)과 상관없이 중앙은행은 독립적으로 금리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경기 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인하하지는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다만 고물가 지속에도 금리 인상 재개 가능성은 일축했다.

파월 의장은 기준금리 동결 결정을 내린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다가오는 대선은 연준이 고려하는 변수가 아니다”라며 “그런(정치와 관계된) 일을 하기 위해 연준 위원들이 고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경제와 관계없는 완전 별개 요소에 의존해 (금리 정책) 결정을 내린다면 경제적 효과를 제대로 얻을 가능성이 줄어들 것”이라고 부연했다.

예상만큼 둔화하지 않는 1분기 물가 상승세 탓에 연준의 금리 인하 시기가 미뤄지고 있지만 대선이 임박하면 정권의 경기 활성화 유도 주문을 연준이 받아들여 금리를 내릴 수밖에 없으리라는 일각의 관측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립성을 강조한 셈이다.

최근 기대보다 낮은 1분기 성장률 공개 뒤 일각에서 제기된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 속 경기 침체) 우려에 대해 그는 “그런 지적이 어디서 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우리가 받아 본 경제 성장률은 3% 수준이고,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은 3% 미만”이라고 말했다. 불황도 고물가도 현재로서는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현 기준금리 수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파월 의장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경제 지표는 우리에게 (인플레이션이 2%로 향하고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특히 인플레이션 지표는 기대치를 웃돌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종전 기대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준금리를 유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파월 의장은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은 부인했다. 그는 “증거들은 현재 통화 정책이 충분히 긴축적이고 수요를 누르고 있음을 보여 준다”며 “다음 금리 변동 결정이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중점을 두는 부분은 긴축 정책을 얼마나 지속하느냐”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이날 FOMC 정례 회의에서 5.25~5.5%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 11, 12월, 올해 1, 3월에 이어 6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이다.

워싱턴= 권경성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