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HI★첫방] '수사반장 1958', 레전드의 여전한 위력
알림

[HI★첫방] '수사반장 1958', 레전드의 여전한 위력

입력
2024.04.20 10:09
0 0

지난 19일 막 올린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
1회 시청률, 전국 10.1% 기록

'수사반장 1958'이 막을 올렸다. 이 작품은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MBC 캡처

'수사반장 1958'이 막을 올렸다. 이 작품은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MBC 캡처

'수사반장 1958'이 레전드 드라마의 위력을 보여줬다. '수사반장'의 프리퀄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모았던 이 작품은 첫 화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배우 이제훈은 정의로운 형사를 연기하며 이어질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지난 19일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이 막을 올렸다. 이 작품은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이제훈)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형 수사물의 시초 격인 '수사반장'의 프리퀄이다.

열정적인 형사 박영한은 경기도 소 절도범 검거율 1위라는 타이틀의 소유자였다. 그는 부끄럽지 않은 경찰이 되겠다는 다짐을 품고 서울 종남 경찰서에 부임하게 됐다. 박영한은 동대문파 이인자 살모사(강인권)를 체포했다. 그러나 최달식(오용) 서장은 살모사를 풀어줄 것을 지시했다. 깡패들 문제로 지친 상인은 형사들에 대해 "깡패와 한통속이다"라고 말했다.

수사 2반 반장 변대식(송욱경)은 갑자기 박영한에게 서류 정리를 지시했다. 박영한이 "그걸 왜 제가 하느냐"고 묻자 변대식은 "원래 새로 온 사람이 하는 거다"라면서 얼버무렸다. 박영한은 "딱 봐도 돌아가는 상황을 알겠다"면서 착잡한 표정을 지었다. 수사 2반 형사들이 하나둘씩 퇴근한 가운데 박영한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챘다. 그는 막내 형사 오지섭(남현우)을 협박해 이들의 행선지를 알아냈다. 이후 박영한은 밀수 거래 현장을 급습했는데 그곳에는 변대식이 있었다.

'수사반장 1958'에 담기는 영웅의 성장

최불암이 '수사반장 1958'에 특별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최불암과 이제훈은 극 초반 할아버지와 손자를 연기했다. MBC 캡처

최불암이 '수사반장 1958'에 특별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최불암과 이제훈은 극 초반 할아버지와 손자를 연기했다. MBC 캡처

원작 '수사반장'은 18년 동안 880회가 방송되며 최고 시청률 70%를 넘었던 드라마다. '수사반장 1958'의 옷을 입고 돌아온 작품은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수사반장'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했던 최불암은 '수사반장 1958'에 특별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최불암과 이제훈은 극 초반 할아버지와 손자를 연기하며 세계관을 통합시켰고, 레전드 드라마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극은 박영한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모범택시'에서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하는 김도기를 연기했던 이제훈은 '수사반장 1958'에서도 히어로다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영신 작가는 "박영한이 어떻게 휴머니스트 수사반장으로서의 격을 갖추게 될지, 영웅의 성장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간 '밤에 피는 꽃' '천원짜리 변호사' 등 정의의 사도가 등장하며 권선징악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이 안방극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왔던 만큼 '수사반장 1958'에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수사반장 1958' 1회는 전국 10.1%, 수도권 10.3%, 분당 최고 12.4%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MBC 금토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이다. 첫 방송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수사반장 1958'에서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도 기대가 모인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