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미국 호황이 고금리 덕분이라면

입력
2024.04.18 16:00
26면
0 0

편집자주

<한국일보> 논설위원들이 쓰는 칼럼 '지평선'은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의식을 던지며 뉴스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는 코너입니다.

미국 경제가 소프트 랜딩(경기 연착륙)을 넘어 노 랜딩(침체 없는 호황)으로 향하고 있다는 기대가 나올 만큼 빠르게 활기를 되찾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금주 초 세계 성장률을 3개월 전보다 0.1%포인트 상향한 3.2%로 전망했다. 한국은 2.3%로 3개월 전과 같다. 반면 미국 전망치는 0.6%포인트나 높여 2.7%였다. 미국의 ‘나 홀로 호황’을 두고 전문가들은 원인 찾기에 분주하다.

□ 미 블룸버그는 최근 “기준금리 인상이 호황을 촉발했다는 가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는 ‘금리 인상은 투자와 소비를 줄여 성장률을 낮춘다’는 경제학 상식을 뒤엎는 것이다. 이런 도발적 주장의 근거는 미국 가계가 보유한 단기 이자를 받는 자산이 13조 달러가 넘는 반면 빚은 5조 달러에 그친다는 데 있다. 현재 금리에서 미 가계는 이자로 연간 4,000억 달러의 순이익을 거두고 있으며, 이 돈이 소비·일자리 증가, 주가 상승의 원천이라는 것이다. 기준금리 연 8%까지는 이런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

□ 이는 “미국 성인의 60%가 신용카드 대출을 갚느라 저축을 할 수 없다”는 다른 연구나, 지난해 4분기 미국 소비자 신용카드 연체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통계와는 상반된 주장이다. 하지만 빚보다 저축이 많은 가계가 소비를 늘리면서, 빚에 시달리는 계층의 일자리를 늘리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추론도 가능하다. 이런 현상이 확인된다면 올해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 정부가 물가 불안을 무릅쓰며 무리하게 금리 인하에 나설 필요성이 줄어든다.

□ 미국이 금리를 낮추지 않는 것은, 우리 경제에 심각한 부담이다. 지난 16일 미국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소식에 원화 가치와 주가가 급락했다. 미국보다 기준금리가 2%포인트나 낮은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환율과 주식시장이 취약해지고 있다. 최악의 가계부채 상황을 고려하면 금리를 올릴 수도 없다. 결국 미국이 금리를 낮춰 격차를 줄여줘야 하는데, 그 가능성이 자꾸 줄어들고 있다. 미국 호황을 바라보는 심정이 점점 복잡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정영오 논설위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