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걸스 온 파이어' 장도연 "첫 오디션 MC, 참가자들에게 감정이입"

알림

'걸스 온 파이어' 장도연 "첫 오디션 MC, 참가자들에게 감정이입"

입력
2024.04.16 14:51
0 0

JTBC '걸스온파이어' 제작발표회
장도연, 첫 오디션 단독 MC
"욕심 났지만 녹록지 않다"

1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에서는 JTBC '걸스온파이어'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김희정 CP, 김학영 PD를 비롯해 장도연 윤종신 개코 선우정아 정은지 영케이 킹키가 참석했다. JTBC 제공

1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에서는 JTBC '걸스온파이어'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김희정 CP, 김학영 PD를 비롯해 장도연 윤종신 개코 선우정아 정은지 영케이 킹키가 참석했다. JTBC 제공

'걸스 온 파이어' 코미디언 장도연이 참가자들에게 감정을 이입했다고 고백했다.

1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에서는 JTBC '걸스온파이어'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김희정 CP, 김학영 PD를 비롯해 장도연 윤종신 개코 선우정아 정은지 영케이 킹키가 참석했다. '걸스 온 파이어'는 장르, 전공, 나이, 국적과 관계없이 개성 넘치는 보컬 실력자들이 모여 'NEW K-POP' 여성 보컬 그룹의 탄생을 그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슈퍼밴드' '팬텀싱어'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숨은 뮤지션 발굴에 나선다.

데뷔 17년 만 장도연이 처음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단독 MC를 맡았다. 여기에 윤종신 개코 선우정아 정은지 영케이 킹키 등이 프로듀서로 나서 멤버 전원이 완성형 메인 보컬로 구성된 여성 보컬 그룹의 탄생을 함께 한다. 세 차례의 예심을 거친 보컬 실력자들이 모인 만큼 '걸스 온 파이어'는 1회부터 잔혹하다. 본선 진출 50인은 '1 vs 1 맞짱 승부'를 벌이게 되는 가운데, 오직 한 명의 승자만이 다음 라운드에 직행한다.

참가자들은 6인의 프로듀서 앞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쳐 보인다. 50인 50색의 개성과 매력으로 무장해 몰입감 100%의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다양한 스펙의 참가자들은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 위, 오로지 보컬로만 대결을 펼친다.

이날 영케이는 "참가자들이 최선을 다해 무대를 하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감동의 연속"이라면서 녹화에 참여했던 소회를 전했다.

특히 첫 오디션 단독 MC를 맡게 된 장도연은 감격스러운 심정을 내비쳤다. 그는 "오디션 프로그램의 단독 진행이 처음이다. 출연자들과 같은 마음이다. 저에게도 도전이다. 끝까지 잘 끝내고 싶은 마음이 같다. 더욱 더 감정 이입을 하면서 촬영 중"이라면서 "실력도 실력이지만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는 이들이 많다"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잘 해내서 칭찬을 받고 싶다. 욕심도 났다. 1회 녹화 후 느낀 것은 녹록지 않음이었다. 판단은 시청자들이 해줄 테니 내 선에서 열심히 하자고 생각했다. 긴장되고 떨리는 마음이다. 언제 이렇게 큰 무대에서 마이크를 들고 진행할 수 있을까. 즐겨보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걸스 온 파이어'는 이날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