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박지윤, 이혼 후 근황 고백..."새벽까지 육아·사업 병행" ('강심장')
알림

박지윤, 이혼 후 근황 고백..."새벽까지 육아·사업 병행" ('강심장')

입력
2024.04.08 14:58
0 0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아침부터 새벽까지 육아와 사업을 병행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SBS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아침부터 새벽까지 육아와 사업을 병행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SBS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아침부터 새벽까지 육아와 사업을 병행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되는 SBS '강심장VS'는 '천재와 바보는 한 끗 차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박지윤·개그맨 장동민·EXID 하니·페퍼톤스 이장원·영화 유튜버 이승국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박지윤은 '강심장VS' 출연 이유에 대해 "전현무와 호칭 정리를 하기 위해 나왔다"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지윤은 "제가 2년 선배인데 나이는 두 살 어리다"라며 KBS 시절부터 이어진 전현무와의 애매모호한 관계를 공개했다. 또한 아나운서 시절부터 지금까지 전현무가 자신을 '어이', '익스큐즈미' 등으로 불렀다고 폭로하기도 했는데, 이에 박지윤은 호칭을 정확히 정리할 것을 선언한 뒤 전보다 친근감 있는 호칭을 제안해 전현무를 경악하게 만든다. 과연 전현무를 깜짝 놀라게 한 박지윤의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박지윤은 요즘 '욕망 박지윤' 대신 새로운 수식어로 '갓생 박지윤'을 밀고 있다며 그 이유를 전했다. 박지윤은 시간을 초 단위로 쪼개 쓰는 라이프 스타일을 언급하며 '갓생러'의 삶을 증명했는데, 이른 아침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육아와 사업을 병행하는 빼곡한 스케줄표를 공개함과 동시에 "잠은 죽어서나 자야겠다"라고 덧붙이는 박지윤에 모두가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이다. 더불어 전현무는 "인스타가 없었어도 그렇게 살 것 같나?"라며 뼈 있는 질문을 던졌는데, 박지윤은 굴하지 않고 방송 천재다운 속 시원한 대답을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밖에도 박지윤은 기 센 이미지 때문에 처음 보는 사람들이 자신을 무서워한다고 고백했는데, 실제 주변 사람들에게는 '호구'로 불린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금고 비밀번호를 '0000'으로 설정해 매니저를 놀라게 하거나, 우유 배달원을 만나기만 하면 36개월 결제를 하는 등 평소 똑 부러지는 이미지와 반대되는 팔랑귀 면모를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자판기처럼 쏟아낸 박지윤의 '반전 호구' 에피소드는 본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강심장VS'는 오는 9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