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 온라인쇼핑 ‘알ㆍ테ㆍ쉬’ 안전주의보…제품 4개 중 1개 ‘유해물질’ 검출
알림

중국 온라인쇼핑 ‘알ㆍ테ㆍ쉬’ 안전주의보…제품 4개 중 1개 ‘유해물질’ 검출

입력
2024.04.08 15:38
수정
2024.04.08 15:53
11면
0 0

어린이 가죽가방서 발암가능물질, 기준치 대비 최대 56배 검출
서울시, 이달 넷째주부터 매주 안전성 검사 결과 발표

제품이 유아의 기도를 가정한 금속 시험판 구멍의 통과 여부를 보는 시험에서 중국 온라인쇼핑플랫폼에서 구입한 제품의 경우, 구멍을 통과한 모습이 빨간 동그라미 안에 보이고 있다. 서울시 제공

제품이 유아의 기도를 가정한 금속 시험판 구멍의 통과 여부를 보는 시험에서 중국 온라인쇼핑플랫폼에서 구입한 제품의 경우, 구멍을 통과한 모습이 빨간 동그라미 안에 보이고 있다. 서울시 제공

중국 온라인쇼핑플랫폼(알리익스프레스ㆍ테무ㆍ쉬인)의 국내 판매량이 늘면서 안전 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해외에서 국내 판매용이 아닌 개인 소비로 들어오는 제품에 대해 정부 차원의 안전검사가 따로 이뤄지지 않아서다. 중국 온라인쇼핑플랫폼 제품 상당수가 유해물질로 범벅이 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어린이 가죽가방에선 발암가능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 대비 최대 56배가 검출됐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 중인 생활 밀접 제품 31개를 안전성 조사한 결과, 8개 어린이 제품 등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어린이용 물놀이튜브 △보행기 △목재 자석낚시 장난감 △사탕모양 치발기 △바나나모양 치발기 △캐릭터연필 △지우개연필 △어린이용 가죽가방 등 8개 품목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어린이용 물놀이 제품(튜브)에선 기준치의 33배가 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불임 유발 등 생식 독성을 띠는데 특히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중 ‘디에틸헥실 프탈레이트’(DEHP)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 가능물질이다.

유아의 입이나 피부 등에 직접 닿는 완구에서는 내구성 문제가 드러났다. 치아가 나기 시작하는 유아가 입에 물고 사용하는 치발기(2종)에선 디자인과 형태가 유아의 기도를 막아 질식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았고, 작은 힘에도 쉽게 부서졌다. 보행기는 유아가 제품의 틈에 베이거나 몸이 낄 위험도 많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날 ‘해외 온라인플랫폼 소비자 안전확보 대책’을 발표하고 중국 대표 온라인쇼핑플랫폼인 ‘알리익스프레스ㆍ테무ㆍ쉬인’을 중심으로 상시 안전성 검사 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달 넷째 주부터 매주 안전성 검사 결과를 공개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해외직구 상품을 대상으로 ‘소비자 피해 전담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송호재 서울시 노동ㆍ공정ㆍ상생정책관은 “저렴하다는 이유로 쉽게 소비하는 해외직구 제품은 국내 안전성 기준을 적용받지 않는다”라며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