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추미애 39% 이용 31%… 하남갑, 尹 '저격수'와 '호위무사' 접전[총선 여론조사]
알림

추미애 39% 이용 31%… 하남갑, 尹 '저격수'와 '호위무사' 접전[총선 여론조사]

입력
2024.03.28 20:30
수정
2024.03.28 22:29
1면
0 0

<경기 하남갑>
尹 앞선 곳… '인지도 강점' 秋 만회에도 강성 양날
李도 선명성이 한계… 공천 부정 평가 나란히 높아

경기 하남갑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용 국민의힘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경기 하남갑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용 국민의힘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총선을 2주가량 앞두고 경기 하남갑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현역 비례의원 이용 국민의힘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 후보가 8%포인트 앞섰지만 오차범위(±4.4%포인트) 이내여서 경합으로 분류된다.

추 후보는 높은 인지도라는 강점을 쥐고도 확실한 승기를 잡지 못했고, 이 후보는 '보수 강세'로 평가받는 곳인데도 고전하고 있다. 추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 '저격수', 이 후보는 윤 대통령 '호위무사'를 자처해왔는데 이 같은 '공격 본능'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반영하듯 두 후보 공천에 대한 지역주민의 부정적 평가가 절반 안팎에 달했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3~26일 하남갑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총선에서 투표할 대상으로 39%는 추 후보, 31%는 이 후보를 꼽았다. 22%는 아직 투표할 후보를 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선거구 획정으로 신설된 하남갑은 구도심과 농촌 지역 위주로 구성돼 비교적 보수 지지세가 높은 지역이다. 지난 대선에선 윤 대통령이 득표율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4.8%포인트 앞섰다. 경기 전체에서 이 대표가 5.3%포인트 앞선 것과 대조적이다. 반면 서울 광진을에서 5선을 하고 당대표와 법무부 장관까지 지낸 '거물' 추 후보와 비례대표 초선인 이용 의원은 체급 차이가 뚜렷하다. 이처럼 두 후보 모두 표밭과 개인 경쟁력에서 상대적 우위를 확보한 터라 상쇄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적극 투표층 지지율에서 추 후보는 46%로 이 후보(36%)와 격차를 10%포인트로 벌렸다. 중도층 역시 추 후보 43%, 이 후보 26%로 추 후보의 손을 들었다. 후보 선택 요인은 정당(51%), 인물(26%), 공약·정책(21%) 순으로 나타났다.

투표할 후보를 정하지 못한 22%의 선택이 관건이다. 변수는 두 후보의 공통점인 '선명성'이다. 선명성의 약점을 줄이고 강점을 얼마나 살리느냐에 달렸다. 추 후보는 문재인 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으로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과 강대강으로 맞붙어 강성 이미지를 확고하게 굳혔다. 그로 인해 정권을 내준 일등공신이라는 비판도 받았다. 이 후보는 대선 당시 윤 대통령 수행실장 출신으로 '친윤석열계'의 입장을 대변해왔다.

두 후보의 공천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민주당은 동작을 등 서울 격전지에 추 후보 투입을 검토하다 연고가 없는 하남갑 전략공천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 후보는 경선을 치르긴 했지만 경쟁자를 하남을로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뒷말이 나왔다. 그 결과 추 후보 공천에 대한 응답자의 부정평가는 62%로 긍정평가(23%)를 압도했다. 이 후보 공천(긍정평가 26%, 부정평가 46%)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도 곱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경기 하남갑 총선 후보 지지율. 그래픽=강준구 기자

경기 하남갑 총선 후보 지지율. 그래픽=강준구 기자


여론조사 어떻게 했나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경기 하남갑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전화면접조사방식으로 3월 23일~26일까지 실시했다. 3개 통신사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안심) 번호 무작위추출을 사용했고, 응답률은 12.4%였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2월 발표한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준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