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러시아 "모스크바 공연장 테러 배후에 우크라·미국·영국"
알림

러시아 "모스크바 공연장 테러 배후에 우크라·미국·영국"

입력
2024.03.27 05:50
0 0

연방보안국 "서방·우크라, 테러 관여"

26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크라스노고르스크의 크로커스 시티홀 앞을 경찰이 순찰하고 있다.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서는 22일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되는 테러가 발생했다. 모스크바=EPA 연합뉴스

26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크라스노고르스크의 크로커스 시티홀 앞을 경찰이 순찰하고 있다.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서는 22일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되는 테러가 발생했다. 모스크바=EPA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 테러를 조사 중인 연방보안국(FSB)이 "테러 배후에 우크라이나·미국·영국이 있다고 본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현재 구금 중인 테러 피의자들로부터 확보한 자료에서 '우크라이나 흔적'이 확인됐다는 게 FSB 주장이다.

러 "우크라, 중동서 무장 세력 훈련"

타스통신 등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이날 러시아 연방 검찰청 확대회의 후 '미국, 영국, 우크라이나가 공격 배후에 있는가'라는 기자 질문을 받고 "그렇게 믿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직접 테러를 저질렀지만 그 과정에 우크라이나가 개입했다는 주장을 폈다. 근거로 "우크라이나가 중동에서 무장 세력을 훈련했다" "우크라이나 정보 기관이 직접 관여했다는 정보를 확보했다" 등을 언급했다. 지난 22일 테러 직후 테러리스트들이 우크라이나로 도주하려고 했다는 초기 조사 내용도 재차 거론했다.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을 테러단체로 지정해야 하고, 키릴로 부다노우 우크라이나 국방부 산하 정보총국(HUR) 국장이 러시아군의 합법적 표적이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테러, 서방·우크라에 유리"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테러리스트들이 테러를 저지를 수 있도록 서방 정보 기관이 도움을 줬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누가 테러 공격을 명령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이번 테러는 러시아 사회를 불안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서방과 우크라이나에 유익하다"고 말했다.

이번 테러 발생 직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고, 미국 등 국제사회도 이에 동의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및 서방 배후설을 고집하고 있다.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급진 이슬람주의자의 손에 의해 이 범죄가 저질러졌다"면서도 "이제는 누가 그것을 명령했는지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