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스벅 '종이빨대'서 시작한 바람...버려진 커피 캡슐로 '굿즈' 까지

입력
2024.04.18 11:00
16면
0 0

외식업계 '친환경 경쟁' 치열
네스프레소는 커피 캡슐로 키링 만들기도
롯데리아, 나무 포크 직영점 중심 늘려
노브랜드, 식물성 재료 메뉴 적극 개발

2018년 8월 30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한국프레스센터점에서 모델들이 종이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2018년 8월 30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한국프레스센터점에서 모델들이 종이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스타벅스코리아6년 전 '종이빨대'를 도입한 뒤 외식업계의 친환경 경쟁이 뜨겁다. 맥도날드처럼 매장에서 빨대 자체를 없앤 곳부터 다 쓴 커피 캡슐을 한정판 '굿즈'로 만들어 판매하는 전략까지 개성을 살린 시도들이 눈에 띈다.

2018년 11월 스타벅스코리아는 전국 매장에서 고객에게 플라스틱 빨대 대신 종이빨대를 제공하고 빨대 없는 컵 뚜껑(리드)을 쓰겠다고 선언했다. 당시만 해도 종이빨대를 만드는 업체는 국내엔 거의 없다시피 했지만 이전 해인 2017년 국내 스타벅스 매장에서 사용된 플라스틱 빨대만 해도 1억 8,000만 개에 달했던 만큼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이 절실하다고 본 것. 다른 프랜차이즈 커피 브랜드들도 뒤따르면서 "플라스틱 빨대 대신 종이빨대를 쓰자"는 공감대가 업계에 만들어졌다. 투썸플레이스는 2021년 8월부터 순차적으로 종이빨대로 교체했고, 지금도 종이빨대 사용이 원칙이다. 이듬해 엔제리너스 역시 종이빨대를 들여서 쓰고 있다.



네스프레소가 카카오메이커스와 함께 기획한 알루미늄 키링 제품. 네스프레소 제공

네스프레소가 카카오메이커스와 함께 기획한 알루미늄 키링 제품. 네스프레소 제공


또 다른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버려진 커피 캡슐로 키링을 만들어 판매했는데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 7일 처음 공개한 제품이 열흘 만에 4,000여 개가 팔려나갔을 정도다. 그러자 회사는 '2차 판매'에 돌입했다. 키링은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라이언'과 '춘식이'가 함께 걷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지난해 9월 3만 명이 참여해 전달한 약 350만 개 커피 캡슐에서 알루미늄을 분리해 만든 이 키링 한 개엔 약 30개 캡슐이 들어간다고 한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을 통해 생물 다양성 보존 사업에 기부될 예정이다.

패스트푸드 회사들의 친환경 전략도 제각각이다. 좌석 회전율이 빠르고 배달 주문 비율도 높다는 업종 특성상 매장 내 일회용품 줄이기에 집중하기도 한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는 2022년 종이빨대와 나무로 만든 포크·숟가락을 직영점 중심으로 도입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친환경 포장재 사용 비율을 2021년 약 1% 수준에서 2022년 9%까지 끌어올렸다.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버거는 식물성 재료로 만든 메뉴를 적극적으로 개발하면서 탄소 저감 활동에 앞서고 있다. 지난해 4월 이 회사는 100% 식물성 재료만을 사용한 버거용 빵(번) '베러 번'을 출시했다. 이어 5월엔 아예 빵부터 고기 패티, 치즈와 소스까지 전부 식물성으로 만든 '베러 버거'를 내놓았다. 햄버거 4대 재료를 식물성으로 만드는 건 전 세계 햄버거 프랜차이즈 중 처음 선보인 시도라고 한다.


최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