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삼성전자, 수자원 관리 최고 등급 1개→7개로 늘었다
알림

삼성전자, 수자원 관리 최고 등급 1개→7개로 늘었다

입력
2024.03.21 18:30
19면
0 0

국제수자원관리동맹으로부터 플래티넘 등급 얻어
지난해 화성사업장...올해 국내 5개·중국 1개 사업장 인증

국제수자원관리동맹(AWS)으로부터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삼성전자 DS부문 평택사업장 내부에 조성된 연못 전경. 삼성전자 제공

국제수자원관리동맹(AWS)으로부터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삼성전자 DS부문 평택사업장 내부에 조성된 연못 전경.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국제수자원관리동맹(AWS)으로부터 최고 등급 인증을 받은 사업장이 7개로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AWS는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와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등 국제단체가 함께하는 글로벌 최대 규모 물 관리 인증기관으로 기업이 종합적인 수자원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는지 평가한다. 수질 오염물질 관리, 수질 위생, 유역 내 수 생태계 영향 등 100개 항목을 평가하고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골드, 코어 세 단계로 나눠 인증한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지난해 3월 경기 화성시 화성 캠퍼스가 처음으로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고 올해 경기 기흥·평택 캠퍼스, 중국 시안 사업장이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디바이스경험(DX) 부문도 올해 처음 경기 수원시·경북 구미시·광주 사업장이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다.

AWS는 삼성전자가 하수처리수 재이용 활성화를 위해 환경부, 지방자치단체와 협약해 도전적 목표를 세우고 거버넌스를 구축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70여 개 글로벌 기업의 270개 사업장이 AWS 인증 심사를 받았고 이 중 플래티넘 인증을 얻은 사업장은 50여 개뿐이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