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몸으로 오스카 무대에 오른 프로레슬러 출신 배우의 사연
알림

알몸으로 오스카 무대에 오른 프로레슬러 출신 배우의 사연

입력
2024.03.11 16:26
수정
2024.03.11 18:03
0 0

'분노의 질주' 출연 존 시나, 오스카 시상식서 나체로 등장해 시상

배우 존 시나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의상상 수상자를 발표하기 위해 알몸으로 등장해 주요 부위를 가린 채 무대에 서 있다. 시나는 이후 로마 전통 의상을 입고 의상상을 시상했다.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배우 존 시나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의상상 수상자를 발표하기 위해 알몸으로 등장해 주요 부위를 가린 채 무대에 서 있다. 시나는 이후 로마 전통 의상을 입고 의상상을 시상했다.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미국 프로레슬러 출신 배우 존 시나가 알몸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등장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시나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의상상 시상자로 나섰다. 그는 수상자 이름이 적힌 대형 봉투로 하체의 일부만 가린 채 무대에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는 50년 전인 1974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데이비드 니멘이라는 남성이 수상자 호명 때 발가벗고 무대에 난입했던 사건을 연출한 것이다. 10일 시상식 사회자인 지미 키멜은 “충격적인 순간의 50주년”이라며 “1974년 46회 시상식에서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호명되는 순간 한 남성이 발가벗고 무대를 가로질렀다. 벌거벗은 남성이 무대를 가로지른다면 정말 놀랍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마음이 바뀌었다, (알몸으로 등장)하고 싶지 않다"면서 무대 뒤에서 망설이던 시나에게 키멜은 “발가벗고 레슬링도 하면서 왜 그러느냐”라며 다그쳤고, 시나는 "이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 남자의 몸은 웃음거리가 아니다"라며 수상자 이름이 적힌 종이가 담긴 봉투로 이른바 '주요 부위'만 가리고 슬리퍼를 신은 채 무대에 올랐다.

배우 존 시나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가여운 것들'의 의상을 담당한 홀리 와딩턴에게 시상하고 있다. 큰 봉투로 주요 부위만 가린 채 알몸으로 등장했던 수상 후보작 영상 이후 황금색 의상으로 다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로스앤젤레스=EPA 연합뉴스

배우 존 시나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가여운 것들'의 의상을 담당한 홀리 와딩턴에게 시상하고 있다. 큰 봉투로 주요 부위만 가린 채 알몸으로 등장했던 수상 후보작 영상 이후 황금색 의상으로 다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로스앤젤레스=EPA 연합뉴스

수상 후보작을 보여주는 영상 이후 시나는 고대 로마풍의 황금색 의상으로 등장해 의상상 수상자를 호명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게 어쩌면 의상이 아닐까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의상상은 영화 ‘가여운 것들’이 수상했다.

미국 프로레슬링 WWE(World Wrestling Entertainment) 월드 챔피언에 16회 오르며 역대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시나는 이후 배우로 데뷔해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최근 개봉한 ‘아가일’ 등에 출연했다.


고경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