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초등 자녀 문구점 물건 절도, 사과했더니 5배로 갚으라는 업주

입력
2024.03.06 17:06
수정
2024.03.06 17:22
0 0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하소연 글
초등생 자녀가 4만 원짜리 훔쳐
문구점 사장, 20만 원 보상 요구
반응 엇갈려 "어이없다" "위로금 줘야"

새학기 시작을 앞둔 3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시장의 한 문구점에서 어린이와 가족들이 문구류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새학기 시작을 앞둔 3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시장의 한 문구점에서 어린이와 가족들이 문구류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초등학생 자녀가 무인 문구점에서 물건을 훔쳐와 부모가 업주에게 바로 사과했으나 업주가 물건 값의 5배에 해당하는 보상을 요구해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는 업주의 요구가 과도하다는 입장이지만 일부는 절도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업주를 옹호하고 있다.

6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올라온 '무인 문구점포에서 아이가 물건을 훔쳐왔어요'라는 글에 수십 개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전남 순천시에 사는 A씨는 "초등학교 3학년 아이가 무인 문구점에서 4만 원짜리 포켓몬 카드 박스를 하나 훔쳐와 깜짝 놀라 주인에게 연락해 보상하겠다고 했다"며 "얼마 뒤 (업주로부터) 20만 원만 주면 될 것 같다고 전화가 와 아내와 저는 금액에 깜짝 놀랐다"고 글을 썼다.

그는 "(문구점 사장이) 처음이 아닐 수도 있다며 다른 사람들이 훔쳐갔던 피해 금액 중 일부도 청구한다고 하더라"라며 "이해가 되지 않아 그렇게는 못 주겠다고 했더니 아이를 신고하겠다며 경찰을 불렀다"고 말했다.

결국 경찰이 출동했고, 경찰관들도 업주의 요구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보상 금액은 4만 원으로 일단락됐다. A씨는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그런 잘못들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걸로 인해 한탕 해먹으려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며 "순천의 작은 동네에서 그것도 무인 점포이고, 바로 옆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와 세탁소도 운영하면서 어떻게 그렇게 생각하면서 장사할까 (싶다)"고 글을 맺었다.

이 글을 본 커뮤니티 이용자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일부는 문구점 사장이 너무했다거나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다. 이 글에는 "그렇게 고객 하나를 잃는 거다. 부모가 연락해서 보상하겠다고 했는데 이런 식이면 (그 매장에) 안 가는 게 맞다고 본다", "이런 희한한 계산법이 어디 있냐", "다른 피해 금액을 왜 청구하는 거냐", "참 어이없는 사람이다. 잘 해결돼 다행이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그러나 절도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업주의 행동이 정당했다는 옹호글도 이어졌다. 일부는 "물건 훔쳐놓고 물건 값만 준다면 나라도 화날 것 같다. 도둑질이 언제부터 밑져야 본전이었냐", "아이를 감싸고 피해만 보상하기 전에 위로금을 주고 진심 어린 사과가 먼저일 것 같다", "훔치면 이렇게 몇 배 보상하는 걸 봐야 무서움을 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문구점을 운영해 봤다는 한 자영업자는 "4만 원짜리 훔치는 애들은 일반적으로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해 (나중에) 높은 금액 물건도 손을 대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며 "업주가 과하게 요구한 부분이 있지만, 아이가 잘못한 일을 부모가 기분 나쁘다고 피해 입은 업체를 나쁘게 몰아가는 게 안타깝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