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르포] 전기차 주춤하지만 K배터리는 세계 최고 기술로 불황 이겨낸다
알림

[르포] 전기차 주춤하지만 K배터리는 세계 최고 기술로 불황 이겨낸다

입력
2024.03.06 18:00
수정
2024.03.06 18:23
14면
0 0

국내 최대 배터리 행사 '인터배터리 2024' 개최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장에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이 이 회사가 선보인 파우치형 셀투팩 제품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임원진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강희경 기자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장에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이 이 회사가 선보인 파우치형 셀투팩 제품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임원진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강희경 기자


국내 최대 이차전지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가 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주최로 열렸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수요가 주춤하고 이차전지 산업의 밝은 미래에 대한 기대도 한 풀 꺾인 듯싶지만 참가자와 관람객의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특히 전 세계 최상위 기술력을 갖춘 K배터리 3개 회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는 저마다 혁신 제품과 기술로 불황을 뚫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날 행사는 배터리 빅3 등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업체 579개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사전 등록 인원도 4만2,872명이 등록해 지난해(24,092명) 대비 77% 증가했다. 관람객들은 이날 오전 10시 전시관 문이 열리기도 전부터 입장권을 받으려 줄을 길게 늘어섰다.

관람객들 큰 관심 끈 파우치형 셀투팩(CTP) 기술


'인터배터리 2024' LG에너지솔루션 전시관에서 자동차 하단 뼈대 모양으로 만든 셀투팩 전시물을 관람객이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인터배터리 2024' LG에너지솔루션 전시관에서 자동차 하단 뼈대 모양으로 만든 셀투팩 전시물을 관람객이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파우치형 셀투팩(CTP·Cell to Pack) 기술을 처음 꺼냈다. 이 회사는 전시 공간 맨 앞에 자동차의 하단 뼈대와 비슷하게 만든 목업(mock-up)에 셀투팩 적용 배터리를 장착한 전시물을 내세웠다. 셀투팩은 '셀-모듈-팩' 중 모듈 단계를 없애고 팩에 직접 셀을 조립하는 방식인데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배터리 무게와 비용은 줄일 수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또 고전압에서 구동 가능한 미드니켈(NCM613) 소재를 적용한 노트북용 배터리 '미드니켈 퓨어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 리튬코발트산화물(LCO) 중심 노트북 배터리보다 가격 경쟁력이 높으면서도 고전압 구동이 가능하다. 이 회사는 '인터배터리 어워즈'에서 이 제품으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이날 완성차 업체와 셀투팩 공급 계약을 진행 중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논의를 많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전고체 배터리 샘플 개발 시점'에 대해 "준비하고 있는데 미래 기술이다 보니까 완성도가 높고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간이 좀 걸려도 제대로 된 것을 내려 한다"고 말했다.

SK온은 급속 충전 시간을 줄인 어드밴스드 SF(Super Fast) 배터리를 관람객 앞에 내보였다. 이 제품은 SK온이 2021년 선보인 기존 SF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는 9% 높이면서도 급속 충전 시간은 유지했다.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18분 만에 충전할 수 있고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가 최장 501㎞ 수준으로 기존 제품보다 크게 늘어났다.

또 급속 충전 시간을 18분에서 15분으로 줄인 SF+, 겨울철 저온에서 주행 거리가 줄어드는 기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개선한 '윈터 프로 LFP'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도 이날 처음 꺼냈다.



전고체 배터리 양산 일정 공개...전해질 첨가제도 선보여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에서 참관객들이 SK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SK온 제공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에서 참관객들이 SK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SK온 제공


삼성SDI는 전고체 배터리의 양산 준비 일정을 알렸다. 이 회사는 2024~2026년 고객사와 협의해 A·B·C샘플을 만들고 2027년 ABS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이 회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높은 에너지 밀도와 빠른 충전 속도를 갖춘 하이니켈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46파이(지름 46㎜) 배터리 양산 준비를 12월까지 마칠 계획도 공개했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46파이 배터리는 2025년 초면 양산할 수 있다"며 "구체적 시기는 고객에 따라 조절하겠다"고 말했다.

동화일렉트로라이트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체 개발한 여섯 가지 전해액 첨가제를 선보였다. 첨가제는 배터리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액의 핵심으로 배터리 성능에 큰 영향을 주는 요소다. 특히 'PA800'은 동화일렉트로라이트가 국내 최초로 개발과 양산에 성공한 중대형 리튬이차전지용 전해액 첨가제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이날 개막식에 참가해 "정부는 앞으로 글로벌 흐름에 맞춰 기업의 수요를 적극 반영한 연구개발(R&D) 과제들을 추진하겠다"며 "관계 부처와 협의해 전고체 등 차세대 배터리 개발과 LFP·나트륨 등의 보급형 배터리 개발, 재사용·재활용의 친환경 기술 개발에 5년 동안 5,000억 원 이상 규모의 R&D를 돕겠다"고 말했다.

강희경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