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與 '스타강사' 레이나, 안민석 지역구 경기 오산에 전략공천
알림

與 '스타강사' 레이나, 안민석 지역구 경기 오산에 전략공천

입력
2024.02.21 18:44
수정
2024.02.21 20:36
4면
0 0

박진, 서대문을 전략공천

한동훈(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김효은(레이나) EBSi 영어강사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김효은(레이나) EBSi 영어강사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을 서울 서대문을에 우선 추천(전략 공천)했다. '스타 강사' 김효은(레이나)씨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인 경기 오산에 우선 추천 대상자로 확정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1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11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남을에 출사표를 던졌다가 '양지 출마' 비판이 제기됐던 박 전 장관은 서울 서대문을에 우선 추천됐다. 재선 김영호 민주당 의원 지역구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박진웅 전 행정관은 서울 강북을에 우선 공천됐다. 김씨는 친이재명계인 5선 안민석 의원 지역구인 경기 오산에 우선 추천됐다. 파주갑에는 박용호 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이 우선 추천됐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세종 한 곳과 경기 2곳에 단수 추천자도 나왔다. 류제화 변호사는 세종갑에 단수 공천을 받았다. 김현아 전 의원은 경기 고양정, 홍형선 전 국회 사무차장은 화성갑에 각각 단수 공천됐다. 김현아 전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에 휘말려 지난해 8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공관위원인 이철규 의원은 이와 관련, "여러 차례 조사했지만 문제 될 만한 특별한 사안이 발견되지 않아 승리할 수 있는 후보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경선 선거구 13곳도 발표했다. 대구 동구을에선 현 지역구 의원인 강대식 의원이 조명희 비례대표 의원 등 4명과 5파전을 벌인다. 현역 지역구 의원과 비례대표 의원 간 첫 경선이다. 대구 수성을에선 이인선 의원이 김대식 전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과 맞붙는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선 한기호 의원이 이민찬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허인구 전 SBS 워싱턴 특파원과 3파전을 벌인다. 춘천철원화천양구갑에는 노용호 비례대표 의원과 김혜란 전 판사가 양자 대결을 한다. 충북 청주청원에서는 김수민 전 의원과 서승우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경선을 한다. 인천 남동갑, 대전 서갑·서을, 경기 수원무, 남양주갑, 양주, 충북 청주흥덕,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등도 경선 대진표가 확정됐다.

공관위는 이날 상대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를 한 부산과 경기 선거구의 두 명에 대해 경고 조치를 의결했다. 경고를 세 번 이상 받는 예비후보는 공천 배제(컷오프) 조치된다.

◆국민의힘 11차 우선·단수 공천(국)=국민의힘, (민)더불어민주당


선거구 이름 대표경력 현역의원
우선공천 서울 강북을 박진웅 전 대통령실 행정관 박용진(민)
서울 서대문을 박진 전 외교부 장관 김영호(민)
경기 오산 김효은(레이나) 전 EBSi 영어강사 안민석(민)
경기 파주갑 박용호 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 윤후덕(민)
단수공천 세종갑 류제화 여민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홍성국(민)
경기 고양정 김현아 전 국회의원 이용우(민)
경기 화성갑 홍형선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 송옥주(민)


이성택 기자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