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서울대 자연계 정시합격자 21%가 등록 포기... 지난해 2배 수준
알림

서울대 자연계 정시합격자 21%가 등록 포기... 지난해 2배 수준

입력
2024.02.21 14:45
0 0

종로학원 "대부분 의대 중복 합격 추정"
SKY 자연계 미등록 856명, 전년비 23% 늘어

서울대학교.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연합뉴스

서울대 자연계열 정시모집에 합격하고도 등록하지 않은 학생이 5명 중 1명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미등록자 수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대부분 의과대학에 중복 합격해 이탈한 것으로 입시업계는 분석했다.

21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는 202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자연계열 769명을 모집했으나 이 가운데 164명이 등록하지 않았다. 정시 합격자의 21.3%가 미등록한 셈이다. 미등록자 수는 지난해(88명)보다 1.9배, 미등록률은 지난해(12.2%)보다 9.1%포인트 각각 증가했다.

학과별로 보면, 약학계열 일반전형의 미등록률이 63.6%로 가장 높았다. 이에 더해 의류학과 일반전형(58.3%) 간호대학 일반전형(55.6%) 지구과학교육과·통계학과 일반전형(각 50.0%) 등 총 5개 학과에서 미등록률이 50% 이상이었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전년도(2023학년)의 경우 서울대 자연계열 학과에서 미등록률이 50%를 넘는 곳은 없었다. 컴퓨터공학부는 일반전형 27명 중 9명(33.3%)이 등록하지 않았고, 올해 처음 신입생을 선발한 첨단융합학부는 73명 모집에 16.4%(12명)가 미등록했다.

반면 서울대 인문계열의 미등록률은 8.1%(434명 모집에 35명)로 지난해 14.4%보다 낮아졌다. 이 계열에선 아동가족학과의 미등록률이 62.5%(8명 모집에 5명)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에는 자유전공학부의 미등록률(36.7%)이 가장 높았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의 자연계열 미등록 인원은 총 856명으로, 지난해(697명)보다 22.8% 늘었다. 세 대학의 인문계열 미등록자는 지난해(553명)보다 10.7% 줄어든 494명으로 집계됐다.

손현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