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LPGA 대회 호스트 된 박세리 "후배들에게 꿈과 희망이 되길"
알림

LPGA 대회 호스트 된 박세리 "후배들에게 꿈과 희망이 되길"

입력
2024.02.19 15:17
수정
2024.02.19 15:21
0 0

19일 '퍼 필스 박세리 챔피언십' 기자간담회
코다, 리디아 고, 신지애 등 144명 출전
다음달 21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서 개최

박세리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퍼 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자신의 이름을 내건 대회를 개최하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박세리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퍼 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자신의 이름을 내건 대회를 개최하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이 대회가 후배들에게 꿈과 희망이 되면 좋겠다.”

자신의 이름을 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를 준비 중인 박세리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후배들을 향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 전 감독은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LPGA 투어 ‘퍼 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지난해까지 ‘디오 임플란트 LA오픈’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대회는 올해부터 박 전 감독이 호스트를 맡으며 이름을 변경했고, 총상금도 175만 달러에서 200만 달러로 늘렸다.

박 전 감독은 “내 이름을 내건 대회를 한국이 아닌 미국에서 하게 돼 기대와 부담이 모두 크다”며 “이 대회가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 더 좋은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단단하게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해가 갈 때마다 더 좋은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골프 대중화의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달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버디스 골크 클럽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넬리 코다(미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아타야 티띠꾼(태국)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출전한다. 여기에 김효주 최혜진(이상 롯데) 신지애(스리본드) 전인지(KB금융그룹) 등 25명 내외의 한국 선수를 더해 총 144명이 우승컵을 놓고 자웅을 겨룬다.

박 전 감독은 “향후 한국 골프를 이끌어 갈 후배들의 활약을 볼 수 있어 설렌다”며 “이 대회가 꾸준히 열려 꿈을 가진 모든 선수에게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대회들과는 다르게 한국 문화와 관련한 스토리를 접목하려고 한다”며 “후배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퍼 힐스는 구자홍 LS 그룹 회장의 장남인 브라이언 구(한국명 구본웅)가 의장으로 있는 투자회사다. 이날 화상을 통해 간담회에 참가한 구 의장은 “이 대회는 한국 골프계의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LPGA투어에서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자리 잡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