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또 퇴장' 뮌헨, 보훔에 2-3 역전패... '고군분투' 김민재 평점 2위
알림

'또 퇴장' 뮌헨, 보훔에 2-3 역전패... '고군분투' 김민재 평점 2위

입력
2024.02.19 10:23
0 0

우파메카노 경고 누적 퇴장·PK 헌납
2위 뮌헨, 선두 레버쿠젠과 승점 8점 차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오른쪽)가 19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4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보훔과 경기 중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보훔=AP 뉴시스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오른쪽)가 19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4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보훔과 경기 중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보훔=AP 뉴시스

바이에른 뮌헨이 보훔에 역전패 당해 공식 경기 3연패에 빠졌다.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는 이날도 풀타임 출전해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부여받았다. 김민재와 '센터백 듀오'인 다요 우파메카노는 퇴장을 당해 패배의 원흉이 됐다.

뮌헨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보훔과 2023~24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공식 경기 3연패이자 정규리그 2연패다. 뮌헨은 직전 21라운드에서 선두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했고, 지난 15일 라치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선 0-1로 졌다.

이날 패배로 리그에서 2위를 달리고 있는 뮌헨(승점 50)은 1위 레버쿠젠(승점 58)과의 승점 차가 8로 벌어졌다. 12년 연속 우승이 실패할 위기다.

뮌헨은 김민재와 마테이스 더리흐트를 중앙 수비수로 내세워 보훔(11위)을 상대했다. 선제골은 뮌헨이 가져갔다. 전반 14분 레온 고레츠카의 패스를 받은 자말 무시알라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초반 분위기를 가져온 뮌헨이지만, 전반 33분에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는다. 오른쪽 풀백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우파메카노가 투입된 것이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보훔은 전반 38분, 일본인 공격수 아사노 다쿠마가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김민재가 따라붙었지만 득점을 막아내지는 못했다. 이어 전반 44분, 보훔은 코너킥 상황에서 케벤 슐로테벡의 헤더 역전골로 전반을 2-1 마무리했다.

바이에른 뮌헨의 수비수 우파메카노가 19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4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보훔과 경기에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보훔=AP

바이에른 뮌헨의 수비수 우파메카노가 19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4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보훔과 경기에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보훔=AP

뮌헨은 후반에도 좀처럼 경기를 풀어나가지 못했다. 그러다가 후반 31분 우파메카노가 퇴장당하면서 페널티킥까지 내주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우파메카노가 팔꿈치로 상대를 가격했다는 판정으로 옐로카드가 나왔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이 나왔다. 직전 라치오와의 경기에 이은 2경기 연속 퇴장이었다.

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쐐기골을 내주며 1-3으로 끌려간 뮌헨은 후반 42분 케인의 추격골이 터졌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뮌헨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김민재는 호평을 받았다. 스포츠 통계 전문 매체 소파 스코어는 김민재에게 평점 7.5점을 부여했다. 뮌헨 수비수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다. 팀 전체에서도 골을 넣은 무시알라(8.7)에 이은 2위다. 이날 김민재는 슈팅 블록 3회, 인터셉트 2회, 태클 4회, 경합 성공 4회(6회 시도), 키패스 2회 등을 기록했다.

바이에른 뮌헨의 토마스 투헬 감독은 "이런 패배는 공평하지 않다. 지난 두 번의 패배와는 달랐다. "우리는 많은 기회를 만들었고 경기를 완전히 지배했다"고 말했다.


이동건 인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