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억 쓰며 공들였는데…아미 성지 'BTS 해변'에서 BTS 사라진다 왜?
알림

1억 쓰며 공들였는데…아미 성지 'BTS 해변'에서 BTS 사라진다 왜?

입력
2024.01.11 16:33
수정
2024.01.11 17:24
0 0

빅히트, 삼척시에 조형물 철거 요구
"당사 아티스트 저작물 무단 사용"
삼척시, 포토존 조형물 철거 착수

강원 삼척시 맹방해변에서 촬영된 방탄소년단(BTS)의 '버터' 앨범 재킷 사진(위쪽)과 'BTS 해변'으로 조성된 맹방해변. 빅히트뮤직·삼척시 제공

강원 삼척시 맹방해변에서 촬영된 방탄소년단(BTS)의 '버터' 앨범 재킷 사진(위쪽)과 'BTS 해변'으로 조성된 맹방해변. 빅히트뮤직·삼척시 제공

방탄소년단(BTS)이 앨범 재킷을 촬영해 'BTS 해변'으로 유명해진 강원 삼척시 맹방해변에 BTS 관련 조형물이 철거된다. BTS 지식재산권(IP)을 동의 없이 관광 상품으로 활용한 것에 대해 소속사가 시정을 요구해서다.

11일 삼척시에 따르면, 맹방해변 BTS 포토존에 설치된 조형물은 이달 중 철거 예정이다. 최근 BTS 소속사인 빅히트뮤직이 삼척시에 "정부 부처, 지자체 등이 추진하는 거리 조성 사업, 조형물·벽화 제작 등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초상과 성명 등을 쓰겠다는 요청은 허가하지 않고 있다"며 "그럼에도 당사 허락 없이 조형물 등을 설치하는 것은 아티스트 IP를 침해하는 행위"라는 입장을 전한 데 따른 것이다. 삼척시는 소속사 측과 협의를 시도했지만 불발됐다.

맹방해변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정상에 오른 BTS의 대표곡 '버터'의 앨범 재킷을 촬영한 곳이다. 2021년 삼척시가 맹방해변에 표지 콘셉트였던 파라솔과 선베드, 비치발리볼 시설, 서핑보드 등을 그대로 복원해 'BTS 해변'으로 만들면서 대표 관광지가 됐다. 삼척시는 지난해 10월 5,000만 원을 들여 BTS 포토존 시설을 재정비하는 등 지금까지 'BTS 해변' 보수‧유지에만 약 1억 원의 비용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빅히트뮤직은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소지, 관리의 어려움, 훼손 시 아티스트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 등의 이유가 있다"며 'BTS 해변'에도 예외를 두지 않았다. 지난해 광주 북구청이 광주 출신인 BTS 멤버 제이홉의 이름을 딴 '제이홉 거리' 조성을 논했을 때도 소속사와 사전 협의가 없어 금세 무산된 바 있다.

최근 빅히트뮤직은 BTS의 지식재산권을 동의 없이 활용한 사례들을 상대로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이들은 위문편지 애플리케이션(앱) '더캠프'가 앱 내 커뮤니티에서 BTS의 그룹·멤버 이름과 '오피셜'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경고성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에 더캠프는 이 같은 표현을 모두 삭제하고 더캠프가 빅히트뮤직의 공식 계정이 아니라는 설명도 추가했다.

빅히트뮤직은 "아티스트 IP 무단 사용 사례에 대한 제보 또는 문의가 들어올 경우 당사는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최은서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silver@hankookilbo.com으로 제보해주시면 됩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