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EPL 역대 최단 경기 50골' 엘링 홀란, UCL서도 최단 경기 40골 신기록 작성

알림

'EPL 역대 최단 경기 50골' 엘링 홀란, UCL서도 최단 경기 40골 신기록 작성

입력
2023.11.29 15:31
수정
2023.11.29 15:59
25면
0 0

맨시티, 조별리그 5전 전승...조 1위로 16강 진출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이 29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독일)와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 조별리그 G조 5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추격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이 29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독일)와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 조별리그 G조 5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추격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23·맨체스터 시티)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불과 35경기 만에 40골을 뽑아내 'UCL 역대 최단 경기 40골'이라는 신기록을 작성하며 맨시티의 UCL 2연패 목표에도 힘을 실었다.

홀란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독일)와 2023~24시즌 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홈경기에서 0-2로 뒤지던 후반 추격골을 넣으며 팀의 3-2 역전승에 기여했다.

홀란은 후반 9분 필 포든의 침투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홀란의 골로 추격을 시작한 맨시티는 후반 25분과 42분에 포든과 훌리안 알바레스가 각각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뜨리며 대역전 드라마를 썼다. 홀란은 이 골로 UCL 최단 경기 통산 40골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45경기 만에 40골을 넣은 뤼트 판 니스텔로이(은퇴)가 가지고 있었으나, 홀란이 35경기로 10경기나 앞당겼다.

홀란은 올 시즌 UCL 득점왕 경쟁에도 불을 붙였다. 현재 5골로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라스무스 회이룬(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홀란은 지난 시즌 UCL에서 12골을 폭발하며 득점왕에 올랐고, 맨시티의 사상 첫 UCL 우승에 힘을 보탰다. 올 시즌에도 절정의 감각을 보이고 있어 맨시티의 2회 연속 UCL 우승도 머지않아 보인다.

홀란은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역대 최단기간(48경기) 50호 골로 신기록을 썼다. 지난 26일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리버풀과 홈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터뜨렸다. 앤디 콜(은퇴)의 65경기 50골이 종전 기록이었다. 홀란은 지난 시즌 EPL에 데뷔해 35경기 36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등극하기도 했다. 올 시즌도 13경기 14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에 올라 있다. 현재 페이스라면 'EPL 최단기간 100호 골' 기록 달성도 가까워 보인다. 앨런 시어러(은퇴)의 124경기 100골이 이 부문 1위다.

일찌감치 16강 진출에 성공한 맨시티는 이날 승리로 5전 전승을 올리며 조 1위(승점 15)를 확정했다. 이날 전반 13분과 33분 로이스 오펜다의 멀티골로 앞서가던 라이프치히는 허무한 역전패를 당했으나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2위(승점 9)를 유지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