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중기·소상공인 제품 좋은 값에 살 마지막 기회...12월 4일 눈꽃 동행축제 시작

알림

중기·소상공인 제품 좋은 값에 살 마지막 기회...12월 4일 눈꽃 동행축제 시작

입력
2023.11.29 15:30
0 0

올해 마지막 동행 축제 개최
중기부 "매출 1조1000억 원 목표"

이영(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눈꽃 동행축제 브리핑에서 전통시장 등 소상공인 홍보모델들과 함께 이번 축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경기와 내수 침체로 어려운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국내 최대 판매 촉진 행사인 '동행축제'가 12월 4일 시작한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의 눈꽃 동행축제 추진 계획을 알렸다. 올해 마지막 동행축제로, 28일 동안 진행된다.

이번 축제의 매출 목표는 1조1,000억 원이다. 앞서 두 번의 동행축제에서 누적 매출액 2조9,000억 원을 달성해 올해 목표인 3조 원에 육박했다는 게 중기부의 설명이다. 이 장관은 "매출 목표를 상향해 총 4조 원을 달성하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번 동행축제 개막식은 다음 달 7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어울림광장에서 열린다. 주요 유통 채널 및 공공 온라인몰 등 총 200여 개 채널에서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겨울방학 등을 겨냥한 선물, 방한용품, 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동행 제품은 국민들이 직접 투표에 참여해 100개를 엄선한 것으로 이 중 70개 기업은 동행축제 기간 판매한 수익금 일부를 기부할 계획이다.

정부는 눈꽃 동행축제가 끝나는 연말까지 온누리상품권 개인별 구매 한도를 30만 원으로 상향한다. 모바일‧충전식 카드의 경우 최대 180만 원까지 10% 할인해 구매할 수 있다.

앞서 5월, 9월 열렸던 동행축제에 참여했던 전국 향토기업과 동행제품 기업, 백년가게, 로컬크리에이터(지역가치 창업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제품 판촉 및 온기 나눔을 함께한다. 13개 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과 함께 제품 판매전을 개최하는 한편 수익금을 기부하는 나눔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이 장관은 "그동안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로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추운 겨울 곳곳에 온기가 전해질 수 있도록 이번 눈꽃 동행축제에도 많은 동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나주예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