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베이비몬스터, 데뷔곡으로 K팝 신기록

알림

베이비몬스터, 데뷔곡으로 K팝 신기록

입력
2023.11.28 09:30
0 0

그룹 베이비몬스터가 데뷔곡 '배터 업(BATTER UP)' 뮤직비디오로 K팝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이비몬스터(BABY MONSTER)가 데뷔곡으로 K팝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28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베이비몬스터의 '배터 업(BATTER UP)' 뮤직비디오는 지난 27일 자정 공개 이후 24시간 만에 2,259만 뷰를 넘어섰다. 이는 역대 K팝 그룹의 데뷔곡 뮤직비디오 사상 24시간 기준 최다 조회수다.

베이비몬스터의 이와 같은 성과는 이미 예견됐었다. 공개 반나절 만에 1,200만 조회수를 넘어서더니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로 직행했다. 완성도 높은 커버, 데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등으로 일찌감치 전 세계 음악팬들과 쌓아온 탄탄한 유대가 빛을 발한 결과로 풀이된다.

유튜브뿐 아닌 각종 글로벌 지표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어 주목된다. 일본 라인뮤직, 중국 QQ뮤직 등 현지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의 뮤직비디오 차트 정상을 모두 차지했으며 특히 QQ뮤직에서는 음악 팬들의 상호작용과 스트리밍을 실시간으로 취합하는 '음악 지수 차트' 1위를 비롯, '상승 차트' '신곡차트' 등에서도 최상위권에 올랐다.

음원 역시 각국에서 인기 청신호를 켰다. 아이튠즈에서 꾸준한 상승 그래프를 그리며 누적 21개국에서 송 차트 1위를 석권했고, 월드와이드 차트 톱 5에 안착했다. 여기에 이제 막 데뷔한 신인임에도 이례적으로 세계 양대 음악 시장으로 불리는 미국과 영국 송 차트에도 진입했다.

데뷔와 동시에 글로벌 음악 시장에 남다른 인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베이비몬스터의 활약은 이제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데뷔 하루 만에 K팝의 이정표를 세운데 이어 앞으로 어떤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베이비몬스터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발표하는 신인 걸그룹이다. 여섯 멤버 모두 보컬·댄스·랩·비주얼을 고루 갖춘 '올라운더'로 일찌감치 호평받았으며, 미국 빌보드가 '주목해야 할 K팝 아티스트'로 선정하기도 했다. 실제 이들의 공식 유튜브 채널은 현재 구독자 354만 명·누적 조회수 5억 뷰를 넘어섰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