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자취 감춘 'MZ 핫플레이스' 종로 포장마차... '명품 노점' 거듭날까

알림

자취 감춘 'MZ 핫플레이스' 종로 포장마차... '명품 노점' 거듭날까

입력
2023.11.29 00:10
2면
0 0

석화 7개가 2만 원? '바가지 비판' 일자
60여 곳 영업 중단... 정비 기간 갖기로
상인들 "가격정찰제·카드결제 추진 중"

27일 오후 8시 서울지하철 5호선 종로3가역 6번 출구 인근 대로변 양측 인도가 한산하다. 평소라면 포장마차가 즐비했을 공간이다(왼쪽 사진). 14번 출구부터 청계천까지 이어진 포차거리 역시 영업 중인 포장마차가 없다. 오세운 기자

"포장마차가 다 어디 갔지?"

27일 오후 8시 서울지하철 5호선 종로3가역 4번 출구 인근 포장마차거리. 평소라면 잔을 부딪치는 술꾼들의 흥겨움에 왁자했을 거리가 어찌된 일인지 쥐 죽은 듯 조용했다. 가게 앞에 야외테이블을 놓고 영업하는 매장 몇 곳만 눈에 띌 뿐, '진짜 포차'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대학생 박준영(23)씨는 "여자친구와 이색 데이트를 하고 싶어 벼르고 왔는데, 날이 추운 탓인지 장사를 안 해 의아하다"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종로 일대 포장마차들이 휴식기에 들어갔다. 서울 종로노점상연합회에 따르면 종로구 포장마차 60여 곳은 이날부터 장사를 멈추고 재정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2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바가지 논란' 게시물이 발단이 됐다. 작성자는 '종로 포장마차 실태'라는 제목의 글에서 2만 원짜리 석화 안주를 시켰는데 7개밖에 나오지 않았다며 노점의 심각한 거품을 지적했다. △안주 2개 이상 주문 필수 △카드결제 불가 △비위생적 영업 등 다른 문제점도 열거했다.

이런 문제 제기는 삽시간에 많은 공감을 얻었다. 그도 그럴 것이 종로3가 포차거리는 최근 레트로(Retro·복고) 열풍에 힘입어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의 새로운 성지로 떠오른 곳이다. 5호선 종로3가역 5번 출구부터 약 300m 이어지는 구간에 20개 정도의 포장마차가 운영되는데, 주말에는 자리 잡기가 힘들 정도로 '핫 플레이스'가 됐다. 한국의 술문화를 신기해하는 외국인 여행객 사이에서도 명소로 입소문이 났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종로 포장마차에서 판매 중인 석화. 작성자는 2만 원짜리 안주라고 소개했다. 보배드림 캡처

하지만 수요가 많으니 부실한 내용물로 가격을 후려치고, 상도덕에 어긋나는 배짱 영업을 하고 있다는 게 고객들의 불만이다. 직장인 박상도(31)씨는 "2019년 찾았을 때는 양은 적어도 음식값은 적당하다고 생각했는데, 이젠 가격까지 껑충 뛰었다"고 비판했다. 정모씨도 "색다른 분위기를 선호해 자주 방문하지만 위생 상태가 좋지는 않다"고 아쉬워했다.

싸늘한 여론이 지속되자 위기감을 느낀 상인들이 영업 중지라는 강수를 둔 것이다. 이들은 몇 차례 회의를 거쳐 비판의 원인을 파악하고 개선책을 내놓기로 했다. 일단 위생 불만을 불식시키기 위해 재정비 기간 점포당 60만 원씩 청소비를 들여 환풍시설, 식기류 등을 청소할 계획이다. 또 포차거리를 특화거리로 조성해 카드결제가 가능하게끔 구청 측과 논의 중이다.

강성광 상인회 사무국장은 "일부 점포의 무리한 가격 인상이 바가지 논란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가격정찰제도 검토하고 있다"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잘못된 점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운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