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청룡영화상', 김혜수와 뜨거운 안녕…최우수작품상은 '밀수' [종합]

알림

'청룡영화상', 김혜수와 뜨거운 안녕…최우수작품상은 '밀수' [종합]

입력
2023.11.24 23:54
수정
2023.11.25 16:48
0 0

24일 진행된 제44회 청룡영화상
주연상은 이병헌·정유미

청룡영화상이 청룡의 여인 배우 김혜수와의 아름다운 이별을 마무리했다. KBS2 캡처

청룡영화상이 청룡의 여인 배우 김혜수와의 아름다운 이별을 마무리했다. KBS2 캡처

청룡영화상이 청룡의 여인 배우 김혜수와의 아름다운 이별을 마무리했다. 그가 출연한 '밀수'는 최우수작품상을 차지했다.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이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시상식 MC로 호흡을 맞췄다.

최우수작품상은 '밀수'가 차지했다.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생기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 김종수 고민시가 함께 극을 이끌었다. 이날 '밀수'는 조인성의 남우조연상과 인기스타상, 고민시의 신인여우상, 장기하의 음악상까지 거머쥐며 큰 기쁨을 누렸다.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른 '밀수'의 배우들은 서로를 언급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주연상은 많은 이들의 축하 속에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이병헌과 '잠'의 정유미가 받았다. 이병헌은 "다음 달에 둘째가 나온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며 집에서 시상식을 보고 있을 가족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내가 이 상을 받다니"라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관계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며 수상의 기쁨을 함께했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조인성은 '밀수'로 함께했던 김혜수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거미집'으로 여우조연상을 차지하게 된 전여빈은 눈물을 흘리며 행복해했다. 그는 "너 자신을 믿는 게 재능이지"라는 '거미집'의 대사를 언급하며 "내가 다른 사람을 믿어줄 수 있는 마음만큼 스스로도 믿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설레는 연기로 보답하겠다"면서 앞으로도 배우로서 활약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엄태화의 감독상, 이병헌의 남우주연상, 박보영의 인기스타상을 결실로 얻게 됐다. '거미집'은 전여빈의 여우조연상과 정이진의 미술상을 차지했다. '화란' 홍사빈과 송중기는 각각 신인남우상, 인기스타상을 받게 됐다. '올빼미'는 신인감독상 편집상 촬영조명상을 거머쥐었다.

정유미는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KBS2 캡처

정유미는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KBS2 캡처

이번 '청룡영화상'은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부터 진행을 맡으며 청룡의 상징이 됐던 김혜수가 MC로 활약하는 마지막 시상식이라는 점에서 더욱 시선을 모았다. 정우성은 많은 영화인들을 대신해 청룡의 여인 김혜수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김혜수를 청룡영화상에서 떠나보내는 건 오랜 연인을 떠나보내는 심정과 같이 느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혜수가 영화인에게 줬던 응원, 영화인들이 김혜수를 통해 얻었던 위로와 지지, 영화인과 영화를 향한 김혜수의 뜨거운 애정이 존재했기에 지금 이 자리에 청룡영화상이 있을 수 있었다. 김혜수가 함께한 청룡영화상의 30년은 청룡영화상이 곧 김혜수이고 김혜수가 곧 청룡영화상인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염정아는 무대 위의 김혜수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김혜수는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하면서 이 자리가 내게도 배우로서 성장을 확인하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자리로 자리잡게 됐던 듯하다. 30번의 청룡영화상을 함께하면서 우리 영화가 얼마나 독자적이고 소중한지 , 진정한 영화인의 연대가 무엇인지 알게 됐다. 매년 생생하고 감동적인 수상 소감을 들으면서 배우들과 영화 관계자에 대한 경외심과 존경심을 무대에서 배웠다"고 그간 MC로 함께했던 소감을 밝혔다.

이날 많은 스타들은 무대 위에서 김혜수를 언급했다. 고민시는 신인여우상을 받고 "혜수 선배님의 청룡영화제 30주년인 소중하고 빛나는 날, 한 번 받을 수 있다는 신인상을 수상할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인기스타상 수상자 송중기는 무대에 오른 뒤 "김혜수 선배님의 마지막 무대라고 들었다. 고생하셨고 진심으로 존경한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많은 이들이 김혜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며 그를 응원했다. 김혜수는 마지막까지 밝은 미소와 따뜻한 말들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청룡영화상 MC의 자리에서 내려왔다.

다음은 제44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 '밀수'

▲감독상: 엄태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남우주연상: 이병헌 '콘크리트 유토피아'

▲여우주연상: 정유미 '잠'

▲남우조연상: 조인성 '밀수'

▲여우조연상: 전여빈 '거미집'

▲신인남우상: 홍사빈 '화란'

▲신인여우상: 고민시 '밀수'

▲신인감독상: 안태진 '올빼미'

▲각본상: 정주리 '다음 소희'

▲촬영조명상: 김태경 홍승철 '올빼미'

▲편집상: 김선민 '올빼미'

▲음악상: 장기하 '밀수'

▲미술상: 정이진 '거미집'

▲기술상: 진종현 '더 문'

▲최대관객상: '범죄도시3'

▲단편영화상: 유재인 '과화만사성'

▲인기스타상: 송중기·김선호·박보영·조인성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