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하성, 유틸리티 부문서 한국인 최초로 MLB 황금 장갑 꼈다
알림

김하성, 유틸리티 부문서 한국인 최초로 MLB 황금 장갑 꼈다

입력
2023.11.06 10:32
0 0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한국인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AP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한국인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AP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한국인 메이저리거 가운데 최초로 포지션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어지는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발표된 2023 메이저리그 골드글러브 수상자 명단에서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야수 부문 황금 장갑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 포지션인 2루수 골드글러브는 놓쳤지만 2루와 3루, 유격수 등 1루를 제외한 전 내야 포지션에서 견고한 수비를 자랑해 유틸리티 부문에서 황금 장갑을 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