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DJ 정신으로 세계 위기 극복' …2023 김대중평화회의 폐막

알림

'DJ 정신으로 세계 위기 극복' …2023 김대중평화회의 폐막

입력
2023.10.06 18:00
수정
2023.10.06 20:24
0 0

윤성원, 김학재, 최원준 김대중논문상 수상

‘2023 김대중평화회의’ 개회식이 5일 신안 씨원리조트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외교사절 및 내빈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 지구적 위기’를 김대중 평화주의로 극복하기 위해 마련한 '2023 김대중평화회의'가 6일 폐막했다.

‘지구적 책임과 지구적 평화를’ 주제로 사흘간 목포와 신안에서 열린 김대중평화회의에선 1만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구와 인류의 위기를 상생과 공존,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통해 해법을 찾는 학술회의가 열렸다.

특히 ‘제3의 길’의 저자인 앤서니 기든스, 2014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인도 카일라시 사타아르티, 마이크 매기 미국 미네르마대학 총장, 레이첼 브론슨 미국 핵과학자회 회장 등 16개국에서 온 37명의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국내외 석학들은 기후변화, 신냉전, 첨단 과학기술의 인간 지배 등 인류가 어느 때보다도 복합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어려움을 헤쳐나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상과 철학을 통해 이 위기를 해결해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폐회식에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상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공모를 거쳐 3편의 논문을 선정해 ‘김대중논문상’을 시상했다. 학술연구자 부문은 윤성원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조교수의 논문(Re-reading Kim Dae-jung: Obscured Engagement)이, 대학원생 부문은 김학재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강사의 ‘김대중 정치사상의 토대: 정치적 현실주의와 지향 가치’가 최우수상, 최원준 독일 튀빙겐대 연구 조교의 ‘김대중 사면을 위한 독일 연방 공화국의 대응과 노력’이 우수상을 받았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전남도는 ‘세계적인 지도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과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김대중평화회의가 세계평화를 상징하는 품격있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토록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김대중 대통령의 고향으로 그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신안 하의도에 ‘한반도 평화의 숲’, 목포 삼학도에 ‘김대중 세계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등 김대중 전 대통령을 기억할 수 있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