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일본축구협회, FIFA · AFC에 북한의 '반스포츠적 행위' 의견서 제출"

알림

"일본축구협회, FIFA · AFC에 북한의 '반스포츠적 행위' 의견서 제출"

입력
2023.10.03 22:17
0 0

북한 축구대표팀의 일부 선수들이 3일 중국 샤오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8강전이 끝난 뒤 주심을 향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주심의 페널티킥이 선언되면서 일본에 1-2로 패했다. AFP 연합뉴스

일본축구협회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비매너로 폭력적인 모습을 보인 북한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일본 스포츠매체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일본축구협회는 지난 1일 중국 샤오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남자 축구 8강전에서 북한 선수들이 보여준 행동이 '반스포츠적'인 행위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닛칸스포츠는 "특정 장면들을 담은 영상이 두 기관으로 전달됐지만 어떤 장면인지 공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서 열린 8강전에서 일본에 1-2로 패했고, 일본은 4강전에 진출했다. 북한 선수들은 경기 직후 페널티킥 판정에 항의하며 주심에게 달려가 강력히 항의했다. 일부 선수들은 몸과 팔로 밀며 위협적인 동작을 취했고, 부심과 북한 코치들이 나서 선수들을 말리기도 했다.

또한 경기 당시 그라운드에 들어온 일본 스태프에게 물을 얻어먹으려던 북한 선수가 갑자기 때리는 위협하는 행동을 보여 경고를 받기도 했다. 북한은 이날 위험한 태클 등 거친 플레이로 옐로카드 6장을 받았다.

신용남 북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잘못된 선언에 (선수들이) 조금 흥분한 건 사실"이라면서 "주심들이 공정하지 못하면 축구에 대한 모욕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FIFA와 AFC가 북한에 어떤 제스처를 취할 지에 관심이 쏠려 있다. 북한은 지난해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이탈한 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통해 복귀했으나 폭력적인 행위로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일본은 북한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다. 내년 3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북한과 대결을 앞두고 있어서다. 일본은 북한 원정 일정까지 잡혀 있어 선수단 안전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