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임현주 아나운서 득녀, "남편 다니엘 눈에 꿀이 뚝뚝"

알림

임현주 아나운서 득녀, "남편 다니엘 눈에 꿀이 뚝뚝"

입력
2023.10.03 22:21
0 0

임현주 아나운서가 출산 소감을 밝혔다. 임현주 SNS, 스튜디오서나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그는 장문의 글을 통해 남편과 딸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SNS에 "어제 오전 일월이가 건강하게 세상에 나왔다"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갓 태어난 아이를 품에 안고 감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임 아나운서의 남편인 영국 출신 작가 다니엘 튜더의 모습이 담겨있다.

임 아나운서는 "분만장에서 일월이의 우렁찬 울음소리를 듣고 눈앞에 등장하기까지 얼마나 긴장되던지. 그런데 상상과 달리 그때만 해도 '진짜 내 아기라고?' 하는 기분이 들었다"며 "태어난 지 6시간 뒤 시작된 모자 동실, 하얀 속싸개를 입고 방에 들어온 아가는 너무너무 작고 예쁘고 처음 모유수유를 하며 젖을 물리는데 이때 사랑이 폭발하는게 느껴졌다. 서로의 온도가 느껴지니 아기도 울음을 멈추고, 품에 안긴 촉감은 따뜻하고 평화롭고"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편) 다니엘 눈에는 꿀이 뚝뚝. 바쁠 거라 예상은 했지만 수시로 기저귀 갈고 속싸개 싸고 수유를 돕고 저를 간호하고 나면 대체 잠은 언제 자나 싶게 짠해서, '힘들지?' 물어보니 '그게 힘든데... 너무 어려워서 웃겨'라더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분만장 앞에서 기다릴 때 쓴 편지를 건네주었는데, 얼마나 초조해하며 기다렸는지 글씨에서 느껴진다"면서 "이 모든 순간이 인생에 한 번뿐이라는 사실을 알기에 서투름도 기쁘게 경험하는 중이다"라고 벅찬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와 다니엘 튜더는 지난 2월 결혼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