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랄랄 "싱가포르서 알바하다 도둑 누명...괴롭고 분노"

알림

랄랄 "싱가포르서 알바하다 도둑 누명...괴롭고 분노"

입력
2023.10.03 22:03
0 0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출연한 유튜버 랄랄

랄랄이 크게 분노했던 경험에 대해 털어놨다. MBC every1, 라이프타임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캡처

유튜버 랄랄이 일생 최고의 분노 사건으로 싱가포르에서 도둑 누명을 쓴 일을 꼽았다.

3일 방송된 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예능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에는 방송인 겸 유튜버 랄랄이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랄랄은 "과거 싱가포르 라이브 클럽에서 노래하는 알바를 한 적이 있다. 그때 한국인들만 생활하는 숙소에서 살았는데 도둑으로 몰린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현금 2400만 원이 없어졌다. 돈이 없어졌다고 한 날 내가 혼자 숙소에서 하룻밤 잔 날이었다. 난 그 언니가 돈을 어디에 놓는지도 몰랐다. 매일 의심을 받으며 하루하루 지나가니 너무 괴롭더라. CCTV를 돌려보자고 했더니 없다는 거다"라며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싱가포르 법이 세지 않나. 태형도 있고. '나 돈 안 벌어도 된다. 1년 동안 싱가포르에 갇혀도 되니까 여권을 반납하고 경찰서에 갇혀서 조사를 받자'고 했다. 그런데 내가 사람 얼굴을 잘 본다. 모두가 '어떡하지' 하는 얼굴이었는데 한명만 '아이 씨' 하는 표정을 짓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랄랄이 과거의 경험에 대해 털어놨다. MBC every1, 라이프타임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캡처

그러면서 "나중에 클럽 사장님이 저한테 걔가 보낸 문자를 그대로 전달해 줬는데 '내가 지금부터 일해서 돈을 다 갚을 테니 베트남이나 태국 애가 훔쳐 갔다고 말해달라'고 부탁한 문자였다"고 말했다.

랄랄은 "걔가 그 돈을 갚으려면 몇 개월 임금을 모아야 했다. 저는 범인을 다 알고도 3개월 이상을 함께 살게 된 거다. 손이 부들부들 떨리고 매일 의심받고 식은땀이 나고 심장이 빨리 뛰더라"고 회상했다.

더불어 그는 "그 사람만 보면 화가 나는데 가만 있으면 중간이라도 갈 것을 '언니 어떻게 됐대? 베트남 애가 훔쳤대? 미친 거 아니야? 나도 의심받았잖아'라고 하는 거다. 화가 나서 얼굴이 떨리더라. 심한 말로 제지했다. 입 닥치라고 세게 말했다"고 전했다.

랄랄은 당시 자신이 도둑으로 의심을 받은 이유에 대해 "내가 가장 돈이 필요해 보였고 한국에서 온 지 얼마 안 됐고 사람들도 잘 모르는 상태였다. 거기에 혼자 있었고 잤고 모든 것들이 맞아떨어진 거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