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차라리 출근을..." '6일 황금 연휴'가 가시방석인 청년들

알림

"차라리 출근을..." '6일 황금 연휴'가 가시방석인 청년들

입력
2023.09.28 10:00
0 0

'고물가 여파'에 해외여행은 언감생심
"출근이 더 낫다"... 단기 일용직 몰려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26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이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연휴에 여행 간다는 친구들 얘기에 박탈감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네요."

2년 차 교사 윤서영(25)씨는 올해 추석 연휴를 맞아 해외여행을 떠나려 급하게 항공권을 알아봤다. 하지만 가고 싶었던 베트남 나트랑은 왕복 항공비만 70만 원이었다. 월급이 200만 원을 갓 넘는 새내기 교사가 한 달 벌이의 3분의 1에 가까운 큰돈을 교통비로 쓰기는 쉽지 않았다.

그가 떠올린 '플랜B'는 국내여행. 그러나 이번엔 비싼 숙박비가 발목을 잡았다. 유명 관광지의 어지간한 숙소는 하룻밤 자는 데 40만 원을 달라고 했다. 안 그래도 고물가에 적금까지 해약한 터였다. 결국 추석연휴를 집에서 보내기로 한 윤씨는 "집에서 할 것도 없는데 차라리 출근해 돈이나 벌고 싶은 마음"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6일간의 휴식은 누군가에겐 '황금 연휴'지만, 다른 누군가에겐 '그림의 떡'이다. 치솟는 물가에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젊은이들은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을 그저 부러운 눈으로 바라볼 뿐이다. 사회초년생은 한 푼이라도 더 벌기 위해 출근을, 취업준비생은 정규직의 좁은 문을 뚫으려 이번에도 힘겹게 명절을 나야 한다.

2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추석연휴 기간 공항 이용객은 121만3,319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출국 인원만 62만4,472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추석연휴(18만7,205명)의 3배를 훌쩍 넘는다. 다음 달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돼 개천절까지 이어지는 엿새 휴식이 완성되면서 명절 해외여행을 택한 이들이 급증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여행에도 사람이 몰리고 있다. 정부가 먼저 추석연휴 기간 귀성객과 관광객 등의 소비를 기반으로 내수경기를 진작하겠다고 밝혔을 정도다.

그러나 들뜬 명절 분위기는 사회에 막 발을 들였거나, 구직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는 남의 나라 일이다. 롯데멤버스가 추석 전 소비자 4,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0%가 '집에서 쉬겠다'고 답했다. '고향 방문(46.0%)'을 선택한 응답자보다는 적었지만, ‘여행을 가겠다’는 응답자(22.3%)보다는 많았다.

대학생 장시온(26)씨는 본가에 내려오라는 부모님 성화에도 귀성을 포기했다. 추석맞이 벌초를 지금까지 한 해도 빼놓지 않았지만, 올해는 취업이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여서다. 장씨는 "취업만 시켜주면 추석에도 기꺼이 출근하고 싶은 심정"이라며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즐겁게 이야기꽃을 피울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연휴 단기 아르바이트에 지원자가 대거 몰리면서 일하고 싶어도 일할 수 없는, 웃지 못할 상황도 연출되고 있다. 대학 졸업 후 토목기사 자격증 공부에 매진 중인 옥지연(25)씨는 인터넷강의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연휴 내내 와인 선물세트를 판매하는 마트 단기직에 지원했지만 떨어졌다. 옥씨는 "그저 놀고 있을 수만은 없어 물류센터 일일 포장 아르바이트에도 지원해 보려 한다"며 "센터 일용직도 경쟁률이 치열해 걱정"이라고 했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연휴 때 물류센터 단기 일자리가 인센티브가 있다 보니, 귀성을 포기한 청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며 "실제 청년층 지원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고 귀띔했다.


권정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