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조응천 "이재명 체포안 가결표가 해당행위? 적반하장"

알림

조응천 "이재명 체포안 가결표가 해당행위? 적반하장"

입력
2023.09.25 10:55
수정
2023.09.25 10:59
0 0

"가결 이후 팬덤정당 심화돼 절정"
24일 '가결 의원 징계' 청원 올라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찾아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찾아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표를 던진 의원에 대한 당내 징계 주장에 "적반하장"이라고 받아쳤다.

비명계인 조 의원은 2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 대표가 6월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불체포특권 포기를) 천명했다. 혁신위 1호 안건이고, 의원총회에서도 추인했다"면서 "(가결 투표가) '해당행위'가 되려면 이 대표나 의원총회에서 이걸 번복한다는 걸 명확히 하고 그렇게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국민들께 설득하고 납득시켜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대국민 약속을 지켰고 방탄 프레임을 깨고 우리 당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기 위한 정치적 행동이 해당행위라고 하는 건 적반하장"이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현재 민주당 내 분위기가 "이성적인 토론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20일 표결 이후 두 차례 의총에서 (의원들끼리) 욕설에 가까운 고함, 비방이 나왔다"면서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총에서도 정견을 발표하는데 거기서도 같은 모습이 재연된다면 당에 좋을 게 별로 없다. 아마 제대로 진행이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이탈표를 던진 의원들을 향한 강성 지지층의 색출 시도가 이어지는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조 의원은 "방탄 프레임을 혁파했으면 그다음에 해야 될 게 팬덤 정당에서 이제 벗어나는 건데 보시다시피 가결 이후에 팬덤 정당은 더욱 심화돼 지금은 절정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성 당원들만 당원인가. 지금은 자기 목소리를 크게 내고 있는 분들의 목소리만 들리고 침묵하는 다수는 지켜보고만 계시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는 24일 '공개적으로 가결을 표명한 해당행위 5인(이상민, 김종민, 이원욱, 설훈, 조응천)에 대한 징계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 양모씨는 "당 대표를 검찰에 넘겨주는 무리들의 만행이 다시 한번 확인되면서 당 전체는 혼란에, 당원들은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면서 "혼돈 상황을 야기한 자들에 대한 징계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1만1,671명의 동의를 받아 답변 기준(5만 명)의 23%를 채웠다.

김소희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