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단국대, 디지털포럼 개최...“디지털 혁신, 도시와 시민 상생 해결에 초점둬야”
알림

단국대, 디지털포럼 개최...“디지털 혁신, 도시와 시민 상생 해결에 초점둬야”

입력
2023.09.21 13:25
0 0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센터 김태형 센터장이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단국대 제공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센터 김태형 센터장이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단국대 제공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센터가 20일 죽전캠퍼스 글로컬산학협력관에서 '초(超)디지털 지∙산∙학∙연 혁신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급변하는 기술혁명 시대에 사회, 기후, 도시계획, 산업 등 산적한 분야별 문제들을 디지털 기술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느냐는 공동 관심사를 토론하는 자리였다.

이 포럼에는 정부 부처, 지자체의 정책 입안 공무원과 기업 및 대학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 소관 분야 최신 트렌드를 발표하고 정보를 공유했다. 행안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기도, 강원도, 인천시, 수원시, 국토연구원과 NHN Cloud, 사피온, 네이버Z, SK Planet, SKT 등과 같은 국내 유수의 대기업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디지털로 세상을 담다’를 주제로 하는 포럼 1부에서는 이재석 산업부 과장과 김수정 과기부 과장이 각각 ‘K-디자인 혁신 전략’과 ‘디지털 기반 사회문제 해결 전략’을 주제로 연설했다. 이어지는 발표에서 이수재 경기도청 과장과 김익회 국토연구원 센터장이 ‘경기도형 Chat-GPT AI 전략’과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 그리고 스마트시티 고도화’를 주제로 비전을 제시했다.

2부에서는 ‘사고의 진화, 새로운 관계를 상상하다’를 주제로 지자체와 인공지능·데이터 분석 플랫폼 전문가들의 사례발표와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강원도와 인천시는 디지털 혁신 및 도시브랜딩 사례를 공유하고, 몬드리안 AI사는 인공지능(AI) 플랫폼 기반 산학융합 활용 사례를 각각 발표했다.

이날 토론에서 공공 부문 발제는 사회재난, 주민 복지, 이상기후 대응, 초고령사회 문제 등을 해결하는데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 스마트빌리지 건설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정부의 미래혁신전략 방향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다.

김태형 단국대 디자인융합센터장은 “중앙 및 지자체 정부와 민간, 대학, 연구소가 분절된 형태의 정책 및 기술 연구로는 초거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전제하며 “지·산·학·연이 연대를 이루고 초디지털 기술을 과감히 현실에 투여하되 그 초점을 도시와 시민이 조화를 이뤄 발전해가도록 상생모델을 현실화는데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