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박2일' 김종민 대활약…최고 시청률 12% 넘었다
알림

'1박2일' 김종민 대활약…최고 시청률 12% 넘었다

입력
2023.09.18 15:37
0 0

'1박2일' 김종민 대활약으로 웃음 선사
분당 최고 시청률 12% 넘겨

‘1박 2일’의 워킹 홀리데이가 동시간대 1위의 기록을 수성했다. KBS2 영상 캡처

‘1박 2일’의 워킹 홀리데이가 동시간대 1위의 기록을 수성했다. KBS2 영상 캡처

‘1박 2일’의 워킹 홀리데이가 동시간대 1위의 기록을 수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홀리데이’ 특집에서는 경기도 광주에서 시작된 여섯 남자의 걷고 또 걷는 워킹(Walking) 홀리데이 여행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해당 방송분은 시청률 조사회사 전국 가구 기준 8.4%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방송 말미 나인우가 혼자 작전을 짜는 바람에 능이백숙을 아쉽게 먹지 못하게 된 장면과 개표 이후 문세윤이 김종민에게 화해를 시도했지만, 김종민이 화해를 거부한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2.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경기도 광주 어느 한 카페에 설레는 마음으로 등장하는 멤버들의 모습으로 시작했다. 눈 앞에 펼쳐진 시원한 음료와 빵을 본 멤버들은 식욕을 참을 수 없었으나 먹어도 된다는 제작진의 흔쾌한 허락에 의심부터 발동하는 등 시작부터 ‘1박 2일’만의 케미가 드러나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쉴 수 있는 휴식 같은 여행, 일명 ‘홀리데이’가 준비됐다. 하지만 휴식하기 이전에 여섯 멤버에게는 두 가지 미션이 준비돼 있었고, 먼저 1인당 1개씩 아이템을 획득하기 위한 동심 자극 물총게임을 시작했다.

파격 우승 혜택권이 있는 ‘만능 투표권’을 두고 여섯 남자는 첫 번째 미션인 ‘왕(王)에게 상소문을 배달하라’에 도전했다. 행궁 곳곳에 마련되어있는 미션을 하나씩 클리어해 가야 했다. 이들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상소문을 받아내고, 문세윤의 어진을 보고 틀린 그림을 찾으며 웃음을 터뜨리는 등 왁자지껄한 이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미션은 체력, 운, 노력 3박자가 모두 충족돼야 했다. 이에 김종민은 자신감을 내비쳤고 우승을 향한 불같은 열정을 선보였다. 김종민이 1등을 차지하며 점심 식사 행운에 한 발짝 다가가는 것 같았지만, ‘블록으로 사족 보행’ 미션이 김종민을 좌절하게 만들었다.

여섯 남자 모두 땅에 발바닥과 손바닥이 닿지 않도록 블록 4개를 옮기며 결승점까지 가는 박빙의 승부를 펼치던 중이었다. 우승자가 김종민이 되는가 싶었는데, 그가 연정훈과 부딪히는 일에 대한 고의성 논란이 발발됐다. 그 과정에서 VAR과 오디오 판독까지 등판했고, 마치 올림픽을 능가하는 신중한 판정이 시작됐다.

딘딘의 똑 부러지는 경기 해석으로 연정훈과 김종민 모두 실격됐다. 그 대신 차례대로 문세윤 유선호 나인우가 1, 2, 3위를 차지해 대반전을 선사했다. 그 와중에 순식간에 꼴찌로 전락해버린 김종민이 버럭하는 모습이 큰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만능 투표권’ 사용을 두고 모든 꾀와 잔머리를 동원했고, 이후 서로를 각자 믿으면서도 불신하는 반반의 마음으로 개표를 시작했다.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 속 능이백숙의 최종 주인공은 연정훈 문세윤 유선호로 당선됐고 여섯 남자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찐친 케미를 물씬 풍겨 훈훈함을 선사했다.

‘1박 2일’은 고즈넉한 자연의 풍경과 더불어 한국의 맛까지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여행 욕구와 식욕를 자극했다. 투표권 사수를 위해 사투를 벌이면서도 유쾌한 호흡을 자랑하는 멤버들의 두 번째 ‘홀리데이’이야기는 어떨지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1박 2일 시즌4’ 194회는 아시안게임 중계방송으로 인해 평소보다 10분 이르게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