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서동주 "아버지 서세원 사망, 허망하고 그립다" ('캡틴 킴')

알림

서동주 "아버지 서세원 사망, 허망하고 그립다" ('캡틴 킴')

입력
2023.09.09 10:47
0 0

서동주, 아버지 서세원 사망에 심경 고백
"허망하고 밉고 그리워요"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 느끼고 있는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MBN 제공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 느끼고 있는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9일 방송되는 MBN ‘떴다! 캡틴 킴’에서 김병만 박성광 정일우 박은석 서동주는 뉴질랜드 슬리퍼 아일랜드를 방문해 ‘대자연 속 파라다이스’를 만끽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섬을 둘러보던 중 양을 발견한 서동주는 “제가 키우던 클로이라는 강아지가 양이랑 똑같이 생겼어요. 털이 복슬복슬하고, 하늘의 구름이랑도 닮았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어 그는 “클로이는 보름 전에 하늘에 가서 이제 만져볼 수가 없어요. 그래서 클로이 대신 양털을 만져보고 싶어 밥을 들고 왔는데도 다 도망가네요. 잠깐 털끝이라도 닿으면 행복할 것 같아요”라고 속내를 전한다.

서동주는 클로이와의 스토리를 전하던 중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서도 말문을 연다. 그는 “아버지랑은 10년 가까이 연락을 안 하고 지냈어요. 그러다 아버지 시신을 찾으러 캄보디아에 갔다가 누워계신 아버지를 본 게 제 마지막 기억이에요. 2주의 힘든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서 장례식을 치를 수 있었는데, 아버지 발인하는 날 클로이도 같이 떠났어요. 그래서 아버지 생각을 하면 클로이 생각이 나고, 클로이 생각을 하면 아버지 생각이 나요. 뫼비우스의 띠처럼 사람을 너무 슬프게 만들어요”라고 말해 듣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다.

그러면서 서동주는 “뉴질랜드 하늘길 투어 중 구름을 보면 클로이 생각이 났어요. 그때마다 말은 안 했지만 아버지 생각을 안 할 수가 없었어요. 허망하고, 밉고, 불쌍하고, 안쓰럽고, 그리워요. 그냥 이야기 한번 해봤으면 좋겠어요”라고 솔직한 속내를 전한다.

한편 서동주의 부친인 서세원은 2016년 해금연주자와 재혼해 캄보디아로 이주했으나 지난 4월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